상단여백
기사 (전체 34건)
[인터뷰]박이락 한국관광공사 지자체협력팀 팀장
거문도·백도를 방문하게 된 계기는.사실 거문도·백도는 한국관광공사와 인연이 깊다.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13년 한국인이 꼭 가봐야 ...
성지영 기자  |  2014-04-18 10:53
라인
민관, 거문도·백도 관광활성화 위한 아이디어 '반짝반짝'
최근 한국관광공사에서 1000만 관광도시 여수의 명물, 거문도·백도를 찾았다.관광공사 광주전남협력단의이 '2014년 대표관광지 육성사업...
성지영 기자  |  2014-04-18 10:49
라인
"3차 매각은 장기임대방식으로 보완 …빅오 등은 직접운영"
"여수 박람회장 사후활용은 장기적 관점에서 민간매각 피할수 없어 ""다방면 매각방식 결정 후 2014년 상반기 중에 민자 투자유치 추진...
이현주 기자  |  2013-11-07 10:04
라인
스페인 사라고사 박람회장, 이벤트 전문회사와 업무협약…대형 행사 지속적으로 개최
관광객 1000만 도시를 꿈꾸는 여수. 이 꿈을 실현시켜 줄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은 어디까지 진행되고 있을까. 정부는 박람회장 활용을...
이현주 기자  |  2013-10-24 13:23
라인
스페인 사라고사 박람회장, 흩어져 있는 행정기관 한 곳에…'비즈니스 파크'로 조성
관광객 1000만 도시를 꿈꾸는 여수. 이 꿈을 실현시켜 줄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은 어디까지 진행되고 있을까. 정부는 박람회장 활용을...
이현주 기자  |  2013-10-17 10:30
라인
800만 관광객 다녀간 여수세계박람회, 박람회장 사후활용 '오리무중'
관광객 1000만 도시를 꿈꾸는 여수. 이 꿈을 실현시켜줄 여수세계박람회 사후활용은 어디까지 진행되고 있을까. 정부는 박람회장 활용을 ...
이현주 기자  |  2013-10-10 10:25
라인
화동마을에 목장 관련 유적 수두룩…문화재보호 의식 없어 훼손 남발
화양고등학교 입구에는 고인돌이 무더기로 있는 등 유서가 깊은 문화유적이 많다. 그중 1기는 3명, 다른 1기는 2명 등 전체 8명의 목...
황상석 기자  |  2013-10-02 11:07
라인
조선시대, 전국 섬 등 외딴 곳에 목장 설치해 방목
고대부터 말은 교통 및 국방 측면에서 없어서는 안 될 귀중한 자원이었다. 이에 따라 말을 방목하는 목장이 오래전부터 생겨났다. 백제가 ...
황상석 기자  |  2013-10-02 10:48
라인
조선시대의 역원제와 여수의 성생원
우리나라의 역원제의 기원은 고려 성종(재위 981~997)때 12목이 설치된 이후 지방제도가 본격적으로 정비되면서 시작되었다.역원의 기...
황상석 기자  |  2013-09-26 15:00
라인
선생원과 채석장의 흔적, 보존 서둘러야
선생원 또는 성생원(말의 울음소리가 크게 들렸다는 곳)의 흔적은 어디일까? 디지털여수문화대전에는 "성생원이 조선시대 여수 율촌면 신풍리...
황상석 기자  |  2013-09-26 14:54
라인
난중(진중)일기에 가장 많이 언급된 지명, '선생원'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23전 23승의 신화를 달성할 수 있었던 원인은 과연 무엇일까? 그의 출중한 리더십과 신출귀몰한 전략전술과 ...
황상석 기자  |  2013-09-26 14:49
라인
'싸우고 욕하고' 한계 도달한 주차문제 … 종합계획 세워 예산 집중 투입 절실
아파트·주택가·상가 주차장 태부족"차 빼주세요…" "왜 이리 전화 안받아?" "어떤 XX가 차를 이렇게 주차했어?"이른 아침 아파트 주차장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장면이다. 아파트, 주택가, 골목 등 어느...
송성규 기자  |  2013-09-05 11:31
라인
국내유일 해저석성 장군성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23전23승의 신화를 달성할 수 있었던 원인은 과연 무엇일까? 그의 출중한 리더십과 신출귀몰한 전략전술과 게...
여수신문  |  2013-08-14 16:54
라인
지척이면 갈 수 있는 장군도…찾는 이 없어 적막감만
여수시 중앙동 1번지 장군도는 5분이면 도착할 수 있는 짧은 거리에 있는 무인도이다.여수 팔경 가운데 첫 번째로 꼽히는 장군도는 그냥 ...
여수신문  |  2013-08-14 14:52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