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48건)
기억의 재생과 기록의 확인을 통한 진상규명
민주주의 발전의 견인할 여순사건특별법1980년 5·18광주민주화운동의 현장을 취재한 동아일보 김충근 기자는 “만행, 폭거, 무차별 공격...
데스크  |  2021-08-31 11:13
라인
여순항쟁의 고유한 역사성 정립 필요
여순항쟁은 특별법이 제정되면서 근현대사의 주요하고 고유한 위치를 점하고 있는 역사임을 국가로 부터 인정받았다고 할 수 있다. 이제 여순...
데스크  |  2021-08-31 11:02
라인
“아프지 말아라, 너무 아파하지 말아라.”
지장보살의 눈물이 노랗고 빨갛고 파란 연등 아래 대웅전 마당으로 하얗고 붉고 푸른 빛과 뒤섞이며 맴돌았다. 그 둥근 빛이 아프지 말아라...
데스크  |  2021-05-14 10:11
라인
채록 소설 <산그늘에 묻은 말들>5
새아버지한테는 첫 부인도 없고, 아들딸도 없었어. 나는 거기서 굽실굽실항께 미움은 안 받았지. 글고 나중에 엄마한테서 태어난 아기 봐주...
데스크  |  2021-04-29 10:24
라인
산그늘에 묻은 말들 4
그래서 할매한테 가서 할매를 데리고 와야 되잖아. 아버지가 총에 맞아서 마당에 드러누워 있으니까. (마을 사람들 소집 장소에) 가서 할...
데스크  |  2021-04-14 09:35
라인
산그늘에 묻은 말들 3
아버지 그렇게 죽일 줄 알았가니?그때만 해도 안방에는 제법 큰 뒤주가 있었으니 먹을 만큼 살았던가 보다. 맵시라고는 없는 시커먼 쌀 뒤...
데스크  |  2021-03-10 16:52
라인
산그늘에 묻은 말들 2 - (채록 소설)
1948년 10월 문수골로 찾아든 군인들어머니 가슴에 들어앉은 불같은 화 덩어리 좀 식어가나 싶었다. 가을걷이로 먹을 것이 넉넉해진 산...
데스크  |  2021-02-15 13:57
라인
채록 서사 <산그늘에 묻은 말들>-1
고재순 씨의 못다한 말을 복원하는 채록2020년 5월 25일. 토지면 오미리 운조루길.고적한 한옥들 사이로 난 꽃길, 수련이 피는 연못...
데스크  |  2021-02-04 11:09
라인
2021년 시작으로부터
2021년 새해. 우리 이만큼 지나왔네요. 일상이 반복되며 시간은 끊김 없이 흘러가는 것이지만 인간은 그 연속의 패턴에 따른 인위적 분...
데스크  |  2021-01-14 09:51
라인
천불이 일어난 다음에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네요. 분명 내가 갖고 있던 것인데.185Cm 정도의 키에 훤칠했던 그 사람의 영혼이 담긴 목소리를 며칠을 이 ...
데스크  |  2020-12-23 10:01
라인
없는 것이 아니라 왜 있는가?
지구상에 존재하는 것들 중 가장 풍부하고 절묘한 표정을 짓는 것은 인간의 얼굴이 아니라 나무뿌리가 아닐까. (21쪽)지난 호 이 지면을...
데스크  |  2020-12-03 10:46
라인
가면을 쓴 당신이라도 마주하고 싶은……
당신은 당신의 얼굴에 대해 생각해본 적이 있는가. … 이렇게 질문을 바꾸면 어떨까? 당신은 당신이 얼굴에 쓰고 있는 가면에...
데스크  |  2020-11-12 09:33
라인
던져야 할 질문과 안아야 할 상처 2
너희는 그 시절이 어땠는지 절대 알 수 없다.구술자들은 답답해했다. 그런 속 모르는 소리 하지 말라고. 나 죽게 생겼는데, 하나뿐인 목...
데스크  |  2020-10-26 10:01
라인
던져야 할 질문과 안아야 할 상처 1
구례군·순천대 여순연구소, 4월 20일 ~ 10월 16일,구례지역 여순 유족 60여 명 구술채록 순천대학교 ...
데스크  |  2020-10-15 11:15
라인
그것이 아닌 모든 것도 그것일 수밖에 없는……
기린이 아닌 모든 것에 대한 이야기를 해드릴까요?내가 그렇게 말하면, 당신은 어떤 생각을 합니까? (261쪽)기린이 아닌 무엇을 떠올리...
데스크  |  2020-09-23 16:54
라인
묻기도 하고, 유턴도 하고. 다시 떠나고
제가 비밀 하나 알려드릴게요. 사실 저에겐 보물지도가 있는데, 생각 있으면 저랑 같이 찾으러 가실래요?같이 찾으러 가실래요?무슨 생각하...
데스크  |  2020-08-31 17:02
라인
지리산 자락 섬진강변 사람들
“옛말에 삼불근(三不近)이라고 했어요. 산불근(山不近), 수불근(水不近), 읍불근(邑不近).”그래야 삶의 거친 풍파를 피하며 평안할 수...
데스크  |  2020-08-13 09:29
라인
소나무 한 그루를 등에 지고
무릎걸음으로 가까이 다가가니 아버지의 낡은 메리야스 어깨끈 사이로 생경한 무언가 비죽 솟아난 게 보였다. 네다섯 살 어린아이의 손 한 ...
데스크  |  2020-07-22 18:03
라인
가장 맛있는 복숭아 속살 속 벌레를 물어내는 새
프로필 나로부터 달아나는 얼굴, 얼굴들죽어서 다시 사는 오월의 휘파람이 된다 저 별과환히 웃는 사람 중에오늘 태어난 나는 누구일까 사진...
데스크  |  2020-06-19 09:48
라인
씻길 수 없는 한
이청준의 에는 ‘아기 장수 설화’와 관련해 고려 때의 김통정 장군과 김방경 장군이 다뤄진다. 제주도 무속, 심방가의 두 줄기 내력과 관...
데스크  |  2020-05-28 10:07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