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14건)
텅 빈 이름 - 2
* 여순사건의 피해자와 그 유족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소설 걸죽하게 들깨가루를 넣어 볶은 물컹한 나물들...
데스크  |  2019-09-19 14:54
라인
텅 빈 이름 - 1
* 여순사건의 피해자와 그 유족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소설입니다 한여름 더위는 맥을 놓기 시작했고 비가...
데스크  |  2019-09-02 09:38
라인
지금도 생생합니다
9살이었던 저 역시 정말 힘들었습니다. 나에게는 진짜 아버지도, 아버지의 대리자도 사라졌습니다. 더불어 집안의 젊은 남자들이 그다지도 ...
데스크  |  2019-08-07 17:08
라인
지금도 생생합니다-5
객사한 형은 집안으로 모실 수 없었고 마을 입구 논에 멍석을 깔고 눕혀놓았습니다. 집성촌이었던 우리 마을은 거의 친척이었고, 모두가 형...
데스크  |  2019-07-25 09:29
라인
지금도 생생합니다 - 4
* 여순사건 피해 유족인 황순경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입니다.구 술 자 : 황순경(1939년생, 81세, 당시 9세) - ...
데스크  |  2019-07-11 10:00
라인
지금도 생생합니다 - 3
* 여순사건 피해 유족인 황순경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입니다.구 술 자 : 황순경(1939년생, 81세, 당시 9세) - ...
데스크  |  2019-06-26 17:32
라인
지금도 생생합니다 - 2
* 여순사건 피해 유족인 황순경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작품입니다. 제 고향은 지금의 여수시 여천동...
데스크  |  2019-06-12 17:31
라인
지금도 생생합니다 -1
* 이번 호부터는 여순사건의 피해자와 그 유족의 증언을 바탕으로 문학적으로 재구성한 작품을 연재합니다. 구 술 자 : 황순경(1939년...
데스크  |  2019-05-23 15:51
라인
<문학칼럼 37> 세상을 폭로하고, 나는 사라지고
말하는 것이 괴롭다. 속절없이 내뱉어진 말들은 올가미가 되어 되돌아오고, 사로잡혀 버둥대다 벗어나기 위해 또 부질없는 말들을 뱉어내고야...
데스크  |  2019-05-08 16:25
라인
문학칼럼 36> - 생명을 담보로 한 4월의 폭력
4월, 벚꽃비가 흩날리며 지고 난 다음 길가 곳곳에는 사과꽃이 피고, 산자락에는 복사꽃이 피어나더니 어느새 화단마다 철쭉이 만개하고 있...
데스크  |  2019-04-19 10:10
라인
순이삼촌의 옴팡밭에 국화 한 송이를
창밖을 볼 때 마다 팝콘처럼 꽃망울이 터져가며 벚꽃이 피어나고 있다. 노란 유채가 가득 피어나고 하얀 꽃망울들이 터질 때까지만 해도 그...
데스크  |  2019-03-28 17:03
라인
가진 것은 탄식뿐인 그대를 위해
지난 3월 7일이 기형도 시인의 30주기가 되는 날인 까닭에 그의 모교인 연세대학교를 중심으로 곳곳에서 그를 추모하는 행사들이 열렸다....
데스크  |  2019-03-14 23:23
라인
<문학칼럼 33>봄, 시작 그 파괴이자 거듭 새로운 질서
거문도 출신의 소설가 한창훈의 98년 작으로 제3회 한겨례문학상을 수상한 장편소설 『홍합』은 여천 소호동에 있는 홍합 작업장과 신풍 인...
데스크  |  2019-02-27 09:51
라인
<문학칼럼 32> 살아 꿈틀대는 세상 끝, 섬
거문도 출신의 소설가 한창훈은 그의 고향을 ‘세상의 끝’이라고 한다. 그의 소설 (2001)과 (2003)는 그의 귀향 결심과 고향에의...
데스크  |  2019-02-13 09:24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