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탐욕은 금물 현실에 만족해야” 흥국사 주지 명선 스님

▣ 여수 불교 지도자들에게 듣는다
불기 2553주년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우리지역 사찰을 대표하는 주지스님들과 대담을 나눠봤다. 이분들의 전하는 가르침을 이번호에서 들어본다.



“부처님 자비·평등 사상 실천해야”

[여수신문] -. 스님께서 평소 불자들에게 전하는 가르침에 대해 듣고 싶습니다.

▷ 불기 2553년 부처님 오신날을 맞아 지구상 불교신자들이 부처님을 봉축하고 생각하며 그와 같은 길을 가기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부처님은 세상에 모든 상이 없도록 마음을 닦는 법을 가르쳤습니다.

그 법은 영원이 불변의 진리이며, 불자들이 영구히 부처의 자비평등 사상을 배우고 실천하는데 목적이 있습니다.

항상 마음의 등을 밝혀 모든 지혜가 솟아나고, 나아가 삶의 갖은 애로 사항이 사라지도록  부처님의 성현의 가피로서 돌보아 달라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

 

-. 스님께서는 엑스포 등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노고를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 엑스포 유치는 여수시민 뿐만 아니라 온 국민의 특별한 의지와 노력으로 일궈냈습니다.

더욱이 모든 종파를 초월해 한마음 한뜻이 됐으며 불교계에서도 많은 사찰에서 온 스님들이 다함께 모여 기원하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일궈낸 값진 승리인 만큼 앞으로도 온 국민이 마음을 한데 뭉쳐 성공으로 이끌어냈으면 합니다.

특히 법회 때 마다 신도들에게 여수시민의 자긍심을 일깨우는데 노력하고 있습니다.

 

-. 스님께선 과거 화엄사에서 수십명 고아를 보살피며 한 생을 사셨다고 들었습니다.

▷ 화엄사 주지 당시 20여명의 고아를 보살핀 적이 있습니다.

당시에는 복지체계가 워낙 열악해 제대로 된 교육시설도 없었지요.

부모 없는 아이들이 절에 많이 이끌려 왔는데 아이들이 해맑게 자라도록 자식·손자처럼 포옹 했습니다. 정계와 공직에 있는 아이들도 있고 승려가 된 아이들도 있습니다.

그러나 요즘에는 사회복지체계가 워낙 잘돼 있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서의 역할이 줄어드는 것도 사실입니다.

 

-. 흥국사는 호남 지방 의병·승병 항쟁의 배경이 된 호국 사찰로도 유명합니다. 스님께서 흥국사로 오셔서 도량면모가 상당한 발전이 있었는데요.

▷ 850년 전에 보조국사가 이절을 창간하고 이름을 흥국사라 지었습니다. 나라가 흥하면 절도 흥하고 절이 흥하면 나라가 흥한다는 기원이 있습니다.

예로부터 흥국사는 ‘동사섭’ 즉, 농어민들의 아픔 달래주고 동고동락하는 절이었습니다.

450년 전 임진왜란 발발 당시 스님 300여명의 스스로 나서 ‘의승’을 자진할 만큼 호국정신이 강했습니다.

스님들은 난중에서도 밤에는 왜적 때를 막고 낮에는 농사를 거두었다고 전해집니다.

자운과 옥형 두 큰 스님의 지휘 하에 서산~삼천포까지 파견을 나갔으며 바닷가에 토굴을 지어놓고 공부에 열중했다고 합니다.

그때부터 이를 치하하기 위해 수륙제라는 제사가 300년 가까이 전해져왔는데, 승병의 전통도 이와 함께 시작했습니다.

승병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유물전시관을 개설 승병들의 갖가지 유품들을 보존하고 있습니다.

흥국사는 임진왜란 때 화재로 전소됐는데 370여년 전 41명의 목수들로 대웅전이 복원됐습니다.

1000일 동안 목수들이 대웅전을 지으면서 ‘누구든지 이 법당에 들어오면서 문고리를 잡으면 삼악도(지옥·악의·출생)에 떨어지지 않고 구경의 도를 깨우친다’는 발원을 했다는 설이 내려오고 있습니다.

특히 흥국사 대웅전은 보물로 지정됐으며 승병들의 얼이 담겨있는 보물 35점도 유물전시관에 있습니다.

 

-. 경제위기에 봉착하면서 물질에 집착하는 세상이 되고 있습니다. 석탄일을 맞아 대중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 불교에서는 ‘빈도’라 하는데 올 때도 빈손이면 갈 때도 빈손으로 가라는 말입니다.

물질은 허망에 불과하며 영원한 내 것이 아니라 잠깐 사용했다가 세상에 귀속되는 것입니다.

이를 깨우치지 못하고 집착하면 물질의 노예가 되는 것입니다. 이는 곳 마음의 병이요, 사회가 병드는 것이다. 물질에 억매이지 말고 물질을 활용할 수 있는 마음가짐이 중요하다고 할수 있겠습니다.

많은 이들이 현실에 만족해야 하나 탐욕을 부리다 보니 경제위기 등 혼돈의 사회가 초래됐다고 볼수 있습니다.

인생은 공수레 공수거. 무욕을 부리다가 존경과 신의를 잃는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합니다.

춥고 배고픈 시절, 보리밥 한 그릇이면 세상을 다 가진 듯 마음이 편했습니다. 이는 곧 부처님이 가르치는 평등사상입니다.

‘우순풍조민안락, 천하태평법륜전’이라는 말이 있습니다.

부처님 가르침에는 국경이 없고 전 세계 모든 이들이 태평하도록 부처님의 보살핌이 퍼지길 바랍니다.

조승화기자  webmaster@yeosunews.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