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기획
난중(진중)일기에 가장 많이 언급된 지명, '선생원'

이순신 장군이 임진왜란에서 23전 23승의 신화를 달성할 수 있었던 원인은 과연 무엇일까? 그의 출중한 리더십과 신출귀몰한 전략전술과 게릴라 활동을 펼쳤던 의병의 분투, 위민정신으로 민과 관이 하나가 되어 싸웠기 때문에 대승을 거뒀다고 봤다. 물론 맞는 말이다. 하지만 이순신장군이 전승을 달성할 수 있었던 또 다른 요인은 혹시 오래전부터 나름대로 준비를 해온 것은 아닐까? 이런 의문을 품고 전라좌수사로 부임한 이순신 장군의 여수 행적을 쫓아다녔다. 그가 일기로 남긴 이충무공 진중일기(임기봉 역, 주해․도서출판 범우, 2007)와 난중일기(정희선 역, 사단법인 여수문화원, 1993년)를 토대로 장군도와 좌수영성, 방답진선소, 돌산둔전, 선생원, 석창석보, 곡화목장 등을 둘러봤다. 본지는 이를 토대로 '이순신 장군, 임진왜란 어떻게 대비 했을까?'라는 주제로 기획시리­즈를 마련, 8회에 걸쳐 연재하고자 한다.<편집자 주>  


<글 싣는 순서>
1. 잦은 왜구의 침입과 조선의 대비책
2. 장군도와 수중성
3. 진례포와 내례포, 전라좌수영
4. 위민사상과 돌산둔전 방답진 선소
5. 석창석보와 군수물자
6. 수군훈련 어떻게 했나
7. 역참 선생원과 채석장
8. 곡화목장과 군마공급


   
▲ <그림 1> 수영 본영 앞바다와 돌산도를 잇는 바다에 왜적선의 진입을 막기 위해 바닷속에 선생원 근처 채석장에서 가져온 돌을 사용하여 철쇄줄을 횡단하는 개념도.
이순신 장군이 일기를 쓴 1592년 1월부터 4월말까지 여수에서 활동하면서 가장 많이 언급한 지명은 선생원(先生院)이다. 선생원은 오늘날 율촌면 신풍리 산곡마을(디지털여수문화대전)로 전해 내려오고 있다.

조선시대의 문헌에는 선생원의 다른 이름으로 성생원(成生院) 또는 말의 울음이 끊이지 않았다고 하여 성생원(聲生院, 星省院) 등으로 기록되거나 불리워지고 있다.

충무공 일기에는 선생원이 총 다섯 번 등장하고 있다. 일기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1월 11일 일기에는 이봉수(李鳳壽)가 선생원 돌 떠내는 곳(채석장)엘 가보고 와서 알려주기를 쇠사슬 꿸 구멍 뚫은 돌 17덩이에 벌써 구멍을 뚫어더라고 하였다. 또 1월 16일에는 성 아래에서 사는 토병(土兵) 박몽세는 선생원으로 갔는데 소포(召浦:여수시 종포)에 철쇠를 가로지르려는 곳에 쓰일 돌을 떠내는 곳에 가 있는 것을 기화(奇貨)로 석수(石手)를 부려 사방 이웃과 개에까지 피해를 끼친다기에 잡아다 곤장 80대를 때렸다는 기록이 있다. 이밖에 1월 17일 일기에는 공정을 다 마친 철쇄 가로지를 구멍 뚫은 돌 싣고 돌아올 작업으로 제4호 전선을 선생원으로 보냈는데 김효성이 거느리고 떠났다'

이 일기의 내용은 선생원 부근의 채석장(신산리 후산마을에서 취적리 봉정마을 쪽 산 기슭)에서 돌을 떠내어 구멍을 뚫은 뒤 이 돌들을 선박으로 싣고 와 여수 좌수영 본영성 앞바다(여수반도)와 돌산 섬사이의 가장 좁은 해협에 장애물을 설치하는데 유용하게 씌였다는 사실을 적시하고 있다.

즉 왜적선의 진입을 저지하기 위해 철쇠줄을 가로질러 설치할 때 바다 속에 돌덩이를 근저석으로 활용했음을 알 수 있다.<그림 1>

또 다른 일기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3월 14일을 보면 "종일토록 많은 비가 쏟아졌다. 일을 도모하고자 새벽에는 순찰사(전라감사)에게 보고를 드리고 도와달라는 말씀을 드리려 순천으로 가는데 비가 너무나 쏟아져 갈 길을 분간할 수 없어 간신히 선생원에 이르러 말을 먹이고 가다가 해농창평(순천시 해룡면)에 이르니 길 위에 거의 3자 깊이에 이르도록 큰 물이 도도히 흘러 어렵사리 순천부에 이르렀더니 기다리던 순찰사와 가까스로 만나게 되어 기약을 하게 되고 격조한 회포를 풀었다.

또한 3월 17일의 일기에는 맑음. 날이 밝아지자마자 순찰사에게 귀대하겠다고 아뢰고 오면서 선생원에 이르렀으나 말을 먹이는 것마저 거르고 본영으로 돌아왔다"고 기록하고 있다. 이상에서 선생원은 역원제의 역할을 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당초 역원제는 고려와 조선 시대에 지방으로 출장을 가는 관리나 외국 사신의 영접과 주로 접대하기 위해 도로나 인가가 드문 곳에 설치한 숙소를 의미한다.

하지만 임진왜란이 발발한 전쟁기간 동안 이순신장군은 잘 갖춰진 역원제를 활용, 전라좌수영 산하의 오관(五官 순천부와 광양, 낙안, 보성, 고흥군)의 부사 및 현감들과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있었다고 봐야 할 것이다. 이처럼 선생원은 오늘날 교통 및 통신기관과 같은 역할을 수행한 것이다. 난중일기의 내용을 보면 선생원은 여수와 순천 중간지점의 위치에 있었다.

특히 선생원은 다른 여수 관내의 역원이었던 무상원(쌍봉)과 내례원(본영), 덕양역(소라)보다 중요한 위치에 있어 이용이 빈번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자문위원>
⊙∙임용식 여수시문화원장 ∙
⊙ 김준옥 전남대학교 문화콘텐츠학부 교수
⊙ 임기봉 좌수영박물관 관장
⊙ 김상우 사)21세기이순신연구회 수석부회장

 

※이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아 취재했습니다.

 

황상석 기자  yeosu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상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