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치사율 30% '살인진드기' 비상…시민 주의 당부지난 9일 제주에서 진드기 물려 사망자 발생
고열․구토 등 증세…치료제․백신 없어 예방 중요
▲ 살인진드기.

제주에서 올해 처음으로 살인진드기에 의해 사망자가 발생한 가운데 시민들의 철저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난 11일 야외활동 후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양성 판정을 받은 제주도 거주자가 증상이 악화돼 지난 9일 사망했다.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되는 SFTS는 특별한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데다 치사율이 30%에 달해 매우 위험하다. 따라서 야외활동 시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야외활동 후 2주 이내에 38~40℃의 고열과 구토, 설사 등 소화기증상이 있는 경우 즉시 의료기관을 찾아야 한다.

예방수칙은 ▲작업복과 일상복은 구분해 입기 ▲진드기기피제 사용하기 ▲풀밭 위에 옷을 벗어두거나 눕지 않기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세척하여 햇볕에 말리기 ▲등산로 외 산길은 다니지 않기 ▲야외활동 후 옷을 털고 반드시 세탁하기 등이다.

시 관계자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으로 인한 사망자가 발생한 만큼 시민들께서는 야외활동 시 예방수칙을 꼭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