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순사건 위령사업 지원 조례 제정 좌초기획행정위, 표결 끝 보류 결정

지역사의 비극으로 남은 여순사건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위령사업 지원을 골자로 한 ‘여순사건 조례안’이 제정되지 못한채 좌초됐다.

시의회는 지난 15일부터 오는 24일까지 176회 임시회를 열고 각종 안건을 처리한다.

기획행정위는 17일 ‘여수시 한국전쟁 전후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안(이하 여순사건 조례안)’을 보류키로 했다.

이 조례안은 서완석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김행기, 송하진, 강재헌, 전창곤 등 14명의 의원이 서명했다.

▲민간인 희생자 위령사업 ▲민간인 희생자와 관련한 자료의 발굴 및 수집, 간행물 발간 ▲평화인권을 위한 교육 ▲희생자 유해 발굴 및 평화공원 조성 등을 담고 있다.

그러나 표결 결과 5명의 의원이 보류에 찬성하면서 조례 제정 여부는 다음 회기로 미뤄지게 됐다.

보류 사유로 국회에서 관련 법안 제정이 추진되고 있고, 유족 간 갈등이 여전히 해소되지 못하고 있는 현실 등을 들었다.

앞서 시의회는 2001~2013년까지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건의안을 3차례나 의결해 정부와 국회에 건의하면서 국가 차원의 사건 해결을 호소해 왔으나 정작 조례안 마련에는 소극적이어서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