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여수소방공무원, 백혈병 환자에 조혈모세포 기증 선행평소 158회에 이르는 헌혈 천사..모범 공무원 찬사

여수소방서 방호구조과에서 근무하고 있는 김필호 소방관이 백혈병 환자의 꺼져가는 생명을 살리기 위해 살인성인을 몸소 실천해 귀감이 되고 있다.

여수소방서 등에 따르면 김 소방관이 최근 백혈병 환자에게 조혈모세포를 기증한 사실이 알려져 훈훈한 감동을 주고 있다.

김 소방관은 그간 158회에 이르는 헌혈을 할 만큼 열정적인 헌혈 천사였다. 30번 헌혈 시 부여하는 은장과 50번 헌혈 시 부여하는 금장을 모두 수상할 만큼 헌혈에 대한 의지와 열정이 강했다.

그는 거기서 멈추지 않고 백혈병 환자를 살리기 위한 세포 기증을 위해 건강관리를 꾸준히 해 왔다.

그는 1997년 소방직공무원에 임용돼 20여 년간 전남도민의 안전을 위해 헌신해 전남 영웅소방관 수상하는 등 적극적이고 친절한 성격으로 동료직원과 민원인들로부터 많은 칭찬과 신뢰를 받고 있다고 한다.

주변에선 모범 소방공무원으로 잘 알려져 있다.
    
김필호 소방관은“나의 조그만 나눔이 한사람의 생명을 살릴 수 있어서 뿌듯하다”며“이번 일을 계기로 더 많은 사람이 조혈모세포 기증에 동참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