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인터뷰
남편에게 간 이식한 여수시 여성 공무원 사연산단지원과 조명주 주무관

급성 간부전을 앓고 있는 남편을 위해 자신의 간을 이식해 준 여수시 공무원의 사연이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미담의 주인공은 여수시 산단지원과에 근무하는 조명주 주무관(48, 사진)이다.

조 주무관의 남편은 급성 간부전으로 여수에서 치료를 받던 중 병세가 악화돼 지난달 신촌 세브란스병원으로 이송됐다.

이후 병세가 호전되지 않아 수술이 필요하다는 소식을 들은 조 주무관은 망설임 없이 간 이식을 결정했다.

간 이식이 적합하다는 검사 결과에 따라 지난 1일 수술이 진행됐고 성공적으로 끝났다.

조 주무관은 현재 퇴원 후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고, 조 주무관의 남편도 수술 경과가 좋아 병원에서 회복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주무관은 “남편을 위해 당연히 할 일을 한 것”이라며 “앞으로 남편과 서로를 더욱 아끼며 건강하게 살겠다”고 말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