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인허가‧금품 수수‧공무원 인사개입 의혹 등 여수 상포 매립지 특혜 의혹 철저 규명해야”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 29일 성명내고 성역없는 수사 촉구

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가 돌산 상포지구 인허가 특혜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고 나섰다.

사)여수시민협 등 7개 지역 시민단체로 구성된 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는 29일 성명을 내고 “상포지구 분양사인 여수국제자유도시개발) 대표 김 모(49)씨의 60억원대 회삿돈 횡령 의혹이 개인에서 공무원들의 비리 연루 가능성까지 열어 두고 수사가 전개되고 있다"고 밝혔다.

연대회의는 “경찰조사에 따르면 상포매립지 공사 준공과 관련한 각종 인허가 업무를 담당하는 부서 공무원 승진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에 김 씨와 지인이 지난해 인사 대상자의 승진 및 부서 이동과 관련해 대화를 나눈 내용이 담겨 있다”고 밝혔다.

또 “공무원 2∼3명의 이름이 등장하고 여수시 인사와 관련해 일부 공무원이 김 씨 관련 계좌에 거액의 뭉칫돈을 입금했다는 첩보도 입수해 조사 중이다고 했다”고 덧붙였다.

연대회의는 “언론보도에 의하면 김 씨가 여수시장의 인척으로, 2014년 6·4지방선거 당시  선거캠프에서 여론 등을 담당하는 핵심관계자로 활동했고, 시청 주변에선 주 시장과 연결고리가 있는 김 씨의 영향력이 인사에 작용했다고 보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상포매립지 인허가 특혜 의혹, 김 씨와 인허가 담당 직원 간 유착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공무원 10여명을 수사 선상에 올려놓아 사실상 여수시 공직사회 전방위로 확대되고 있어 또 다른 비리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연대회의는 “상포지구 각종 의혹에 대해 여수시의 당당하고 투명한 수사 협조와 더불어 신기선 신임 여수경찰서장도 성역없이 수사해 진상을 규명해 달라”고 촉구했다.

주철현 시장은 앞서 28일 열린 민선6기 3년 기자회견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팩트가 나올 것이다”며 결백을 주장한 바 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