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상포지구 인허가 의혹’ 사정 칼끝 여수시 ‘정조준’경찰, 시 부서 5곳 압수수색…결재‧정무라인 수사선상 '압박'
인사 비리 가능성 고개…공무원들 추가 소환 예상…공직 술렁

상포지구 인허가 특혜 의혹을 수사중인 경찰이 여수시를 정조준하면서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특히 내년 지방선거가 채 1년여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사태의 파장이 지역사회의 정국을 강타하고 있는 가운데 칼자루를 쥔 사정의 칼날이 어디까지 깊숙히 파고들지 예의주시하고 있다.

이와 관련 여수경찰은 지난 3일 법원으로부터 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여수시 도시계획과 등 부서 5곳을 전격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날 20명의 수사관을 급파해 도시계획과와 해양항만레져과, 전산실, 광림동, 비서실장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생산문서 등을 확보했다.

경찰은 디지털 자료가 집합된 전산실 서버를 확보해 전자결재시스템인 온나라와 세올행정시스템 등을 통해 유통된 결재문서와 업무보고전 등 관련 서류의 행적을 면밀히 추적하고 있다.

특히 자료삭제의 가능성도 염두해 포렌식복원도 의뢰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상포지구 인허가 관련 부서 외에도 결제선상에서 제외된 비서실장에 대한 압수수색도 이뤄졌다는 점에서 정무라인과 수뇌부 및 고위층을 겨냥한 전방위 수사의 압박이 본격적으로 전개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경찰은 그간 관계 공무원 10여명을 소환하고, 상포 매립지 개발과 관련한 자료 일체를 시로부터 넘겨받아 사업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조사해 왔다.

그러나 경찰은 넘겨받은 자료가 부실해 추가 수사가 불가피한데다 언론과 시민단체 등을 통해 제기된 의혹을 확인하기 위한 증거 확보를 위해 강제수사에 나선 조치로 판단된다.

경찰은 삼부토건이 지난 20년 간 도시계획 시설이 갖춰지지 않아 일반 분양을 할 수 없었던 상포지구 인허가가 2015년 여수국제자유도시개발이 부지 매입 후 급작스럽게 이뤄진 사실에 주목하고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분양사 대표 김 모씨와 여수시 고위층과의 친인척 관계가 드러나면서 각종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더욱이 경찰 수사 과정에서 공무원들의 인사 비리 가능성도 언론을 통해 제기되면서 파장이 커지고 있다.

경찰은 인허가를 담당하는 부서 공무원 승진 인사에 개입한 정황이 담긴 녹취록에 김 씨와 지인이 지난해 인사 대상자의 승진 및 부서 이동과 관련해 대화를 나눈 내용과 함께 일부 공무원이 김 씨 관련 계좌에 거액의 뭉칫돈을 입금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경찰 관계자는 "압수물을 분석해 나온 결과를 토대로 관계 공무원들을 추가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전해 향후 수사 강도는 거세질 것으로 예측된다.

이런 가운데 공직 내부는 술렁이는 분위기다. 말을 아끼는 등 극도의 민감한 반응을 보이면서 숨을 죽이고 있다.

이번 사태와 관련해 주철현 시장은 지난달 28일 취임 3주년 기자회견 자리에서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주 시장은 “투명하고 열린 행정을 하겠다는 것을 부정하는 보도는 시장의 가치를 근본적으로 부정하는 것이다. 수사가 진행되고 있으니 팩트가 나올 것이다”며 그간의 언론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정면 반박했다.

조승화 기자  frinell@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승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검은별 2017-07-05 15:10:59

    능력도 없는 비리 공무원들 그 더러운 돈으로 쌀 사먹고 사는게 쪽팔리지도 않냐
    나같은면 자결한다 ㅋㅋ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