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복지·봉사
여수백병원, 관절전문병원 3회 연속 '영예'보건복지부 매3년마다 엄격한 심사해 지정
'수술하지 않는 오십견 치료법' 세계 유수 학술지 게재도
보건복지부 전문병원 3회 연속 지정으로 백창희 원장의 의료 경영이 또 다시 주목받고 있다.사진 여수백병원 제공

'어깨는 날개다'라는 슬로건으로 유명한 여수백병원(원장 백창희)이 보건복지부 지정 관절 전문병원으로 3회 연속 재지정을 받았다. 전문병원 시범기관까지 하면 4회 연속이다.

이에 따라 백 원장의 의료 경영이 또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보건복지부 지정 전문병원은 매 3년마다 엄격한 심사를 통해 선정되는데, 병원급 의료기관 중 난이도가 높은 의료 행위를 하는 병원이다. 국민들이 양질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을 선택 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만들어져 최고 의료기관의 잣대가 되고 있다.

29일 여수 백병원에 따르면 전문병원으로 지정 받기 위해서는 특정 질환별, 진료과목별 환자구성 비율 등이 보건복지부령으로 정하는 기준에 해당되야 한다.

특히 이번 3주기에는 까다로운 ‘임상 질’평가 기준까지 마련돼 통과가 쉽지 않았으나 전문병원으로 지정돼 의미가 남다르다고 평가받고 있다.

현재 여수백병원은 어깨관절치료 전문병원으로 전국적으로 알려져서 자동차로 수시간 거리 이상에서도 새벽부터 많은 환자분들이 찾고 있다.

또한 이 병원은 치료역량 누적과 꾸준한 연구결과 2016년에는 ‘수술하지 않는 효과적인 오십견 치료방법’으로 SCI급 국제 학술지 JSES(Journal of Shoulder Elbow Surgery)에 실려 국내외 주목을 받았다.

아울러 올해 9월에는 독일 베를린에서 개최된 유럽어깨학회(SECEC-ESSSE, EUROPEAN SOCIETY FOR SURGERY OF THE SHOULDER AND THE ELBOW)에서 “봉합 불가능한 견갑하건 파열에서 광배근 이전술( Latissimus Dorsi Transfer for Irreparable Subscapularis Tendon Tears)”을 연재를 통해 발표해 세계 의료계에 국내 의료 수준를 인정받는 계기가 됐다.

이 치료방법은 또 한번 SCI급 국제학술지 JSES에 오는 1월에 실릴 예정이다.

이 치료방법은 아직 한참 일을 해야 할 세대인 5-60대에 어깨힘줄 파열이 너무 심해 봉합이 불가능한 경우에, 인공관절을 하기는 너무 젊고, 그렇다고 그냥 참고 사용하게 되면 결국 탈구나 관절염으로 진행을 피할 수 없을 때 새로운 치료방법의 대안이 되고 있다.

백창희 원장은 “앞으로도 고객관찰과 꾸준한 연구를 통해 새로운 어깨치료 방법들을 개발해갈 것이고, 어깨치료의 사각지대를 찾아내 열심히 앞만 보고 달리다 어깨 때문에 길을 잃은 사람들에게 잃었던 길을 다시 되찾아 주는 희망을 주는 어깨전문병원이 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