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민주당 도당은 복당신청을 불허해야"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개혁 공천 기대 성명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7일 성명을 통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일부 국민의당 소속 도·시의원이 탈당하고 더불어민주당(이하 민주당)에 복당신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우려감을 주고 있다."며 복당 불허 원칙을 세우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번 민주당 도당의 복당심사는 민주당 개혁공천의 출발점이 될 것이다며 "만약 민주당 도당이 탈당 정치인의 복당을 허용한다면 같은 일이 반복되어 당의 개혁 정체성을 상실하게 하고, 지난해 5월 대선때 정권교체를 위해 땀흘렸던 당원들에게 큰 상처를 입힐 것이다."고 주장했다.

이 단체에따르면 이개호 도당 위원장은 지난 달 5일 민주당 여수시위원회 신년인사회때 “6월 지방선거에서 깨끗한 공천, 공정한 공천, 경쟁력 있는 공천을 하겠다”며 3대 공천원칙을 언급하고 “어려울 때 당을 지켜준 당원들의 보상이 필요하다. 탈당자 복당은 없다”고 분명하게 밝힌바 있다.

전남시민단체연대회의는 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이개호 민주당 전남도당 위원장이 탈당 정치인에 대한 복당불허 원칙을 세워 지켜 줄 것을 거듭 촉구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인사철학이 깨끗하고 공정한 공천, 도민이 납득할 수 있는 개혁공천으로 실현되기를 요구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