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상포 특혜 관련 '여수시장-공무원' 고발건 등 '보류'여수시의회 안건 모두 과반수 찬성

여수시의회 돌산상포지구실태파악특별위원회(이하 상포특위)의 활동 결과 보고서 채택건과 상포지구 매립지 인,허가 처분에 따른 시장과 공무원 고발건 등 두개의 안건이 보류됐다. 

여수시의회는 12일 오후 2시 제183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지역 사회의 초미의 관심사인 두개 안건을 상정했으나 모두 과반수 찬성으로 보류돼 상포 특위로 재회부됐다.

상포특위 활동 결과 보고서 채택건은 출석 의원 26명 중 찬성 14명, 반대 9명, 기권3명으로 보류됐고, 시장, 공무원 고발건은 출석 의원 26명 중 찬성 18명, 반대 8명, 기권 0명으로 보류됐다.

이날 상포특위 송하진 간사는 10분 발언을 통해 "시의회의 고발건 채택 여부와 상관없이 검찰의 성역없는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주철현 시장도 진실을 밝히는 데 함께 노력해 더 큰 지도자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송 간사는 이어 "저 자신이 무소속이고, 특위 위원들 각각 소속 정당이 다름에도 정략적인 활동으로 매도하는 것은 올바르지 않다"며 특위 활동의 정당성을 강하게 주장했다.

앞서 여수시는 지난 9일 오후 7시 긴급 보도자료를 통해 상포특위의 시장,공무원 고발건 방침은 '시장 죽이기'에 다름아니다며 강력 대응을 천명한 바 있다.

상포지구 매립지 의혹 규명을 위해 지난해 9월 26일 구성된 ‘상포지구 실태파악 특별위원회’는  지난 9일로 활동 기한이 만료됨에 따라 5개 여월에 걸친 활동 결과 마치고 상포지구 매립지 인허가 처분에 따른 시장과 공무원들에 대해 고발 방침을 세운 바 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