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상포지구 특혜의혹 수사> 검찰, 주범 개발업체 대표 등 2명 지명수배지난 1일부터 출석 요구 불응하자 검거 전담팀 구성 추적 중
휴대폰 여수 모처에 전원 켜진 상태로 나두고 잠적

검찰이 여수 돌산 상포지구 개발로 100억 대 이상 차익을 남긴 국제자유도시개발 김모(48) 대표와 곽모(40) 이사 등 개발업자 2명을 지명수배(A급)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지청장 김광수)은 지난 1월 18일 이들의 사무실과 관련 공사업체 등을 압수수색해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으나 지난 2월 1일부터 출석 요구에 불응하자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에 나서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김 대표는 자신의 휴대폰을 여수지역 모 처에 전원이 켜진 상태로 남겨두고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해외로 빠져 나갈 가능성 등을 염두하고 현재 검거전담팀을 구성해 다각적인 방법으로 추적 중이다. 

 

검찰은 이날 6줄의 짧은 보도자료를 통해 이번 사건을 단순한 법인 자금 횡령 사건으로 보지 않고 ‘여수시 상포지구 특혜의혹’ 수사로 규정해 수사의 중대성을 시사했다. 

 

검찰은 지난 해 3월 이 회사의 김모 감사가 여수 경찰에 김 대표를 횡령 혐의로 고소한 사건의 수사 자료를 송치받아 현재 계좌추적, 압수수색 및 기획 부동산 등 관련자 조사 등을 거쳐 추가 혐의를 포착한 상태다.

 

경찰은 김 대표의 횡령 혐의와 행정 특혜, 뇌물수수 등을 광범위하게 조사했으나 김 대표가 회사 돈 37억원을 횡령한 혐의와 여수시청 공무원이 김 대표에게 직무 관련 정보를 누설한 것과 관련해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한 바 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