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속보>검찰, 상포 특혜의혹 여수시청 공무원 1명 소환 조사28일 여수시청 인사부서 등 5곳 압수수색 동시에 공무원 1명 소환

검찰이 여수시 돌산읍 상포지구 개발 특혜의혹과 관련 여수시청을 전격 압수수색한 데 이어 사무관급 공무원 1명을 소환 조사했다.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8일 오전 여수시청에 수사관을 보내 인사 업무 담당 부서 등 5곳과 인사위원을 지낸 정모 변호사 휴대폰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부시장 휴대전화와 업무 수첩, 컴퓨터 하드디스크, 인사 관련 서류 등을 압수해 인사 업무 전반에 대해 수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상포매립지 개발 과정에서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로 불구속 기소된 개발업자 2명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추가로 혐의를 포착했다.

개발업체 대표인 김모(48)씨와 이사 곽모(40)씨는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해 지명수배가 내려졌다. 검찰은 해외도피설이 나돈 이들이 현재 국내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검찰은 소환에 불응한 업자 2명의 검거에 주력하는 한편 상포지구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엄정 수사할 방침이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