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구매 한 달 만에 정박중 어선서 화재3일 9.77톤 연안들망 어선 전소 ... 인명피해 없어
3일 오전 2시 26분경 돌산 대율항에 정박중이던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여수시 돌산읍 대율항에 정박 중인 어선에서 화재가 발생했지만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3일 오전 2시 26분경 돌산읍 율림리 대율항에 정박 중인 어선 S 호(9.77톤, 연안들망, 여수선적)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인근 정박 중인 C 호 선장이 화재를 발견하고 최초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5척과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구조정을 사고 현장으로 급파했고, 여수소방서 소방차 7대도 출동했다.

사고현장에 도착한 여수해경은 인근 정박된 어선으로 화재가 옮겨붙지 않도록 구조정을 이용 S 호를 안전지대로 옮겨 화재를 진압했다. 화재 발생 2시간 30여 분 만인 오전 5시경 화재를 완전히 진화했다.

이번 화재로 S 호는 조타실 및 기관실 등 선박 시설 70% 이상 전소됐다. 해경은 2차 해양오염피해를 우려해 S 호 주변으로 오일펜스 설치 준비 중이다.

해경 관계자는 “화재가 발생한 S 호 선주 서 모(62세, 남, 여수거주) 씨와 목격자 등 항포구 주변 선박과 차량의 CCTV를 확보해, 정확한 화재 발생 원인과 피해 사항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S 호는 지난달 20일경 완도항에서 선박을 구매해, 돌산읍 백포항에 정박타 기상 불량으로 이번 달 1일 돌산읍 대율항에 정박 중 화재가 발생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