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해상서 잠수부 조업 중 사망화정면 월호도 해상서 40대 잠수부 키조개 채취하다

여수시 화정면 월호도 해상에서 키조개를 채취하던 40대 잠수부가 조업 중 숨져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15일 오후 12시 23분쯤 월호도 서쪽 300m 해상에서 작업 중이던 여수선적 잠수기 어선 N호(5.32t·승선원 3명)에서 잠수부 A(40)씨가 키조개 채취 작업을 마치고 배에 올라왔으나 의식을 잃었다.

선장 B(72) 씨는 119 종합상황실을 거쳐 여수해경에 이 같은 사실을 신고하고 도움을 요청했다.

A 씨는 여수의 한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회생하지 못하고 사망 진단이 내려졌다.

여수해경은 선장과 동료 선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