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 상포 특혜의혹 수사> (종합)검찰, 여수시청 사무관 1명 구속영장청구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 사전 구속영장 청구

광주지검 순천지청은 21일 오후 여수시 돌산읍 상포지구 인허가 과정에서 비밀을 누설한 여수시청 사무관 A씨(54)에 대해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상포 매립지 개발사업 인허가 관련내용이 담긴 내부 문서를 휴대전화로 찍어 국제자유도시개발 김모 대표(48)에게 보낸 혐의를 받고 있다. 김대표는 이 회사 곽모(40) 이사와 함께 지난 달초 검찰 소환에 불응하고 잠적해 지명수배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일 검찰 조사에서 "정보를 준 게 아니라 절차를 안내한 것뿐이다"고 항변했다.

검찰은  A씨의 추가 혐의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다.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평사리 일대를 매립해 개발한 상포지구는 1994년 조건부 준공 후 20년 넘도록 방치됐다. 

이후 2015년 국제자유도시개발이 이 용지를 매입하면서 택지개발을 재개했지만, 인허가 과정에서 여수시가 특혜를 준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