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상포 특혜의혹 수사>여수시청 사무관 영장 기각법원 "증거인멸이나 도주 우려 없다" 기각
개발업자 김모 대표에 이어 두번째 영장 기각

여수 돌산 상포지구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 개발업자에게 공무상 기밀을 누출한 혐의를 받는 여수시청 사무관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이번 영장 기각은 지난 해 경찰이 국제자유도시개발 김모(48) 대표를 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가 기각된 데 이어 두번째다.

 

광주지법 순천지원 김준영 부장판사는 23일 검찰이 공무상 비밀누설죄로 A씨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법원은 A씨가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크지 않다고 판단했다.

 

검찰은 상포 매립지 개발사업 인허가 관련 내용이 담긴 내부 문서를 휴대전화로 찍어 김 대표에게 보낸 혐의로 A씨를 지난 21일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A씨는  이날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기자와 전화 통화에서 “정보를 준 게 아니라 절차를 안내한 것 뿐”이라고 억울한 심경을 토로했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