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6.13지방선거
여수지역 민주당 당원들, 여수시장 후보 샅바싸움 가세여수지역 민주당 당원 150여 명 정치공세와 네거티브 "민주당 정신과 맞지 않다"
권세도 예비후보 "박종철열사 치사사건과 전혀 무관" 경찰청장에게 공문보내 확인하자 제안
6.13지방선거에 출마하는 여수지역 민주당 시,도의원 예비후보들과 당원들이 정책 선거를 다짐하며 네거티브 선거를 강력 비판하고 나섰다.

권세도 여수시장 예비후보와 주철현 여수시장의 샅바싸움이 본격화된 가운데 여수지역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정책선거를 다짐하며 가세해 여수지역 당내 전체로 확산되는 양상이다.

 

여수지역 민주당 당원들은 권 후보가 최근 여수 돌산 상포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해 주철현 여수시장의 후보 사퇴를 요구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하며 주 시장에게 힘을 실어주고 나섰다.

 

민주당 여수지역 6.13지방선거 시,도의원 예비후보들과 당원 등 150여 명은 11일 오전 여수시청 현관에 모여 “경선전이 달아오르면서 정책과 미래비전은 사라진 채 개인적 정치 공세와 네거티브 선거가 고개를 들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특히 이같은 선거전은 “더불어민주당의 정신과도 맞지 않고, 후보 자격도 의심해 볼 수 있다”고 강조해 권 예비후보가 1987년 치안본부 대공부 근무 경력을 겨냥했다. 

 

상포지구 특혜 의혹 수사와 관련해서도 수사를 통해 뚜렷한 혐의가 드러나지 않은 점을 언급하고 일부 시민단체와 소수의 횡포에 대해 우려의 한 목소리를 냈다. 현재 상포지구 특혜의혹 주범인 주시장의 5촌 조카사위 국제자유도시개발 김모(48)대표는 10일 구속된 상태다.

 

이들은 “비판과 감시, 합리적 의심이라는 명목 하에 시정의 특정 사안을 끊임없이 제기하는 일부 시민단체의 모습은 건강한 공동체 사회를 단절하는 불신의 사회분위기를 조장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 전라남도와 사법당국에서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일부 시민의 목소리를 앞세운 ‘소수의 횡포’는 공정한 경쟁을 앞둔 경선의 과정에서 매우 치명적인 정치행위”라고 성토했다.

 

이들은 이번 지방선거에 임하는 각별한 각오도 천명했다.

 

이들은 “6.13지방선거에 임하는 민주당 여수지역 후보자 및 당원들도 기득권 세력의 저항과 반발, 가짜뉴스와 마타도어가 지방선거 국면에 활용되지 못하도록 시민들과 함께 헤쳐 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권 예비후보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주 시장이 전국적 이슈가 된 상포지구 특혜의혹 사건에 대한 사과와 후보사퇴를 요구한 본인에게 “갑자기 1987년 치안본부를 운운하는걸 보니 끔찍하다”며 “네거티브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권 예비후보는 치안본부 대공부 근무에 대해 “1987년 4월 첫 근무부서로 대공 2과에서 북한이 고무풍선을 이용해 대량 살포한 불온 선전물(일명 삐라)을 수거‧분석하는 업무를 담당했다“며 이후 “1991년 경비국 치안상황실로 자리를 옮겼고 이후 시험 승진하여 경감으로 진급했다”고 밝혔다.

 

또한 유독 1987년에 초점을 맞추는 네거티브에 대해 “필요하다면 후보자 공동 명으로 경찰청에 공문을 보내 사실을 확인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