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권오봉 후보 “권세도, 비방, 허위사실 유포 멈춰야”"후보자 낙선목적의 허위사실 유포 엄중 대처할 것" -

권오봉 후보 캠프가 9일 밤 긴급 보도자료를 내고 권세도 캠프를 향해 “후보자 낙선 목적의 허위사실 유포”에 엄중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권 캠프측은 “지난 7일 TV토론회 출연 당시 권오봉 후보가 제기한 권세도 후보의 과거 비위 사실에 대하여 권세도 후보측이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이를 허위사실이라고 주장하면서 오히려 이쪽을 비난했다”며 “제기한 모든 주장은 후보자 검증을 위한 것으로 과거 다수의 언론보도를 통해 널리 알려진 사실로 누구든지 간단한 뉴스 검색만으로도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이다”고 못박았다.

이어 “권세도 후보가 영등포경찰서장 재직 시 발생한 8세 여아 초등학생 성폭행 사건(소위 ‘김수철 사건’)은 당시 2010년 6월15일 KBS 뉴스에 따르면 당시 영등포 경찰서장이었던 권세도 후보가 언론 보도를 막고 상부에 허위 보고하여 사건을 축소·은폐하려 한 것으로 밝혀지자 서울경찰청장이 나서서 공개적으로 사과까지 했다“고 설명했다.

또 ”2010년 6월 14일 MBN 뉴스에 따르면, 이 사건에 앞서 일어난 어린이 성폭행사건인 조두순·김길태 사건에 이어 또다시 유사 대형 사건이 터지자 경찰이 비난을 피하려 이런 태도를 취했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러면서 “토론회에서 제기한 권세도 후보의 성폭행 사건 축소·은폐 의혹이 명백한 사실임을 입증하고 있다”고 거듭 주장했다.

권오봉 측은 “그러나 권세도 후보 측은 한 네티즌이 TV토론회 직후 사실을 오인하여 SNS에 잠깐 잘못 게시한 글을 트집 잡아 이를 침소봉대하여 마치 권오봉 후보가 허위사실을 유포하고 있다고 대대적으로 선전하고 있다...더 이상의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를 멈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덧붙여 권오봉 후보 캠프는 “일부 언론이 사실관계도 제대로 파악하지도 않은 채 권세도 후보의 일방적인 주장만을 보도한 것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에 제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오봉 캠프는 “지난 7일 KBS TV 토론회에서의 주장은 권세도 후보가 영등포 경찰서장 재직 시 성폭행 사건을 은폐하고 축소 보도를 지시한 것에 대해서 질책한 것인데...권세도 후보가 가족을 내세워 허위사실을 유포했다. 또 언론을 빌어 후보자 낙선목적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악의적인 보도가 나오게 했다. 이에 대해 엄중 대처할 것”이라면서 권세도 후보를 검찰에 고발 할 뜻을 전했다.

<6.13지방선거특별취재팀>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데스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