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전 세계 버스커 '낭만의 도시 여수'로"2018 국제버스킹 페스티벌…25개팀 아티스트 79명 참가
거리퍼레이드·로맨틱 아트마켓·낭만비어 등 즐길거리 다양
△지난해 개최된 2017 국제버스킹 페스티벌 모습

전 세계 버스커들이 올해도 여수의 여름밤을 열정과 낭만으로 물들인다. 다음달 3일부터 5일까지 종포해양공원과 이순신광장 등에서 ‘2018 국제버스킹 페스티벌’을 개최한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국제버스킹 페스티벌에는 전 세계 25개 팀 83명의 아티스트가 참가한다. 국내 아티스트는 10개 팀 36명, 국외는 미국·러시아·스페인 등 15개 팀 47명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9개 팀이 늘어 더욱 풍성한 페스티벌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주 무대는 종포해양공원, 보조 무대는 이순신광장·빛광장 등 4곳이다. 주 무대는 듀얼 스테이지로 꾸며져 아티스트 2개 팀이 합동공연을 펼치는 모습도 연출될 것으로 보인다.

주목할 만한 아티스트는 미국의 마림바 연주팀 Mika Stoltzman, 미국 보컬 Bonsai·Joe Marson, 말레이시아의 시타르 연주팀 Samuel J Dass, 스페인 마술팀 Muy Moi Show 등이다.

부활, K2, 에메랄드캐슬 등 대중들에게 잘 알려진 국내 밴드도 다수 공연한다.

버스킹 공연은 오후 7시부터 10시까지다. 오후 6시 바투카다, 삼바댄스, 스테츄마임, 전통거리국악 등 거리퍼레이드가 본격적인 공연의 시작을 알린다.

즐길 거리는 버스킹 공연 말고도 다양하다. 이순신광장과 종포해양공원에는 로맨틱 아트마켓이 열린다. 아트마켓에서는 지역 소상공인과 사회적기업의 제품을 구입·체험해 볼 수 있다. 직장인 의장대 공연, 치어리딩 공연 등도 감상할 수 있다.

이순신광장에는 여름의 열기를 시원한 맥주 한잔으로 식힐 수 있는 낭만비어도 운영된다. 낭만비어에서는 세계 곳곳의 맥주와 음료를 맛볼 수 있다.

여수시는 지난 2014년 여수밤바다 낭만버스킹 거리문화공연을 시작했다. 실력 있는 아티스트와 다양한 장르의 공연으로 2018년 현재 버스킹 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도시가 됐다.

국제버스킹 페스티벌은 국내를 넘어 세계적인 버스킹 도시가 되기 위해 지난해 첫 개최했다.

이와 관련 시는 30일 보건소 회의실에서 여수경찰서 등 유관기관과 현장지원근무부서 회의를 열고 현장 안전과 교통 불편 해소 등을 논의했다.

3일부터 2일간은 호텔마띠유 여수에서 ‘여수 거리문화공연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주제로 포럼도 진행한다.

국내외 거리공연예술가, 문화예술분야 관계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외 사례 발표, 여수 버스킹 발전 방향 논의 등이 이뤄질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많은 사람들이 버스킹 하면 자연스럽게 여수를 떠올린다”며 “남은 기간 페스티벌 준비에 최선을 다하는 한편 여수가 시민과 관광객 모두가 즐거운 버스킹 도시가 되도록 발전방향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