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수청, 금오열도 노후 항로표지 개량
△ 해수청이 금오열도 항로표지(사진 오른쪽)를 개량했다. 사진 왼쪽은 노후화됐던 항로표지.

여수지방해양수산청(청장 윤종호)이 안전한 바닷길 조성을 위해 국비 7억원을 들여 여수시 남면 금오도 동측 해상 암초에 노후된 항로표지(소유등표)를 개량했다.

기존의 항로표지는 1988년 12월에 설치되어 29여 년 동안 금오도 인근 해상 선박의 안전항해를 위해 밤바다를 지켰으나 열악한 해상환경에 오랜시간 노출되어 기초부 세굴현상과 콘크리트 균열이 발생하고 강도가 저하되는 등 구조적 결함이 발견됐다.

새롭게 설치된 항로표지는 높이 11.8m, 폭 6.2m의 원형 콘크리트 구조물로 불빛은 약 13㎞의 거리에서도 식별이 가능하여 금오도해역을 이용하는 인근 어촌계의 어업활동 지원과 해양사고 예방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여수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앞으로도 해양사고 예방 및 안전한 바닷길 조성을 위해 적기에 항로표지 인프라를 계속하여 구축하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