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도의회 여순특위, 국회 방문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면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당론 채택 등 건의
△ 전남도의회 여순특위(위원장 강정희)가 2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를 만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위해 당론 채택을 요구하고 있다.

전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위원장 강정희)는 2일 국회를 방문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 면담을 실시했다.

특위는 이 자리에서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을 설명 후 당론채택을 요구했다.

민주당 이해찬 당대표와의 면담은 서갑원 전 국회의원(현 순천지역위원장)의 주선으로 이뤄졌으며, 그동안 특별법 제정을 촉구한 도의회 신민호, 김길용 의원과 지역 시민단체 대표들도 자리를 함께 했다.

강정희 위원장은 “여수에 주둔 중이던 국방경비대 제14연대 소속 군인 일부가 제주 4.3항쟁 진압에 대한 제주 출병을 거부한 항명으로 인해 지역의 비무장 민간인이 집단 희생된 사건으로, 지난 16대 국회부터 3번이나 법안이 발의 되었으나 자동 폐기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20대 국회에서 발의된 법안은 반드시 제정되어 역사적 진실규명과 억울한 희생자들의 명예 회복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치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해찬 당대표는 “여순사건은 역사적 진실규명과 명예 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며 많이 늦었지만 민주당에서 당론으로 채택하고, 서둘러 법안을 발의해서 20대 국회에서 반드시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의회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위원회는 지난 9. 18일 구성되어 내년 3. 18일까지 6개월 동안 활동할 계획이다.

이 기간 동안 유사한 민간인 희생사건으로 이미 관련 법률이 제정된 제주 4·3사건과 거창사건의 현지 연구 활동 등, 여수‧순천 10‧19사건 유가족의 피해보상과 명예회복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한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