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돌산 무인텔 화재 정밀 합동 감식2층 객실 모두 불 타 발화지점 발견 어려워...숨진 30대 남녀 부검 실시
2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여수 돌산 우두리 소재 무인텔

여수경찰서는 지난 1일 오후 11시께 불이 난 여수시 돌산의 한 무인텔 현장에서 국립과학수사연구소와 소방당국, 전기안전공사와 함께 합동 정밀감식을 진행한다고 3일 밝혔다.

또 같은날 현장에서 숨진 채 발견된 A(30)씨와 B(31·여)씨에 대한 부검을 진행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무인텔 업주와 관리인을 상대로 1차 조사를 진행했으며, 현장 조사결과를 분석하고 있다. 숨진 A·B씨의 유족을 상대로 두 사람의 정확한 관계와 함께 투숙한 경위 등도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두 사람이 발견된 방에서 불이 처음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화재 원인은 합동 감식을 통해 밝혀질 것 같다"면서 "방화·실화 등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화재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모텔 2층 객실은 현재 내부가 모두 불에 타면서 화재 원인을 추정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또 내부가 모두 불에 타 발화지점 확인이 어려운 것도 화재원인 파악에 어려움을 겪는 이유 중 하나입니다.

경찰은 모텔 객실 내부에서 인화물질 등 화재 원인을 추정할만 한 것들이 발견하지 못한 상태다.

특히 숨진 남녀가 나란히 숨진 것이 아니라 각기 다른 곳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자살 가능성보다는 방화나 실화 혹은 전기적 요인 등으로 인해 화재가 발생한 것 아니나는 추측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화재가 발생한 이 무인텔은 30여개의 객실을 보유했고, 화재 당시 55명이 투숙 중이었으며 30명은 비상벨 소리 등을 듣고 자력대피했고, 23명은 소방대의 도움을 받고 구조됐다.객실 25㎡가 모두 타 소방서 추산 1800만 원 상당의 재산 피해가 났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