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금오도서 승용차 해상 추락, 40대 여성 사망선착장에 주차된 차량 바다로 빠져... 해경 사고경위 조사 중

여수 남면 금오도 한 선착장 앞 해상에 승용차가 추락해 40대 여성이 사망했다.

1일 여수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새해 전날 31일 오후 10시 58분경 여수시 남면 금오도 직포 선착장에서 차량이 바다에 빠졌다며, 차 안에 있던 A 모(48세, 여, 여수거주) 씨가 직접 119 종합상황실을 경유해 여수해경에 신고했다.

여수해경은 차량에 탑승해 있던 A 모 씨를 구조해 심폐소생술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등 응급처치를 했다. 이어 돌산구조정에 남편 B 모 씨를 함께 편승시키고 돌산 군내항으로 이동,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숨졌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A모 씨가 남편과 함께 해돋이를 보기 위해 2~3일 전 금오도에 들어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사고 당일 남편은 민박집을 알아보러 선착장에 주차 후 차량에서 내린 상태로, 부인 혼자 차에 남아 있다 브레이크가 풀린 차량이 해상에 빠지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한편 여수해경은 남편 B씨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