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위, 여순사건 유적지 답사16일 14연대 주둔지부터 희생자 묘 찾아 넋 기려

여수시의회 여순사건 특별위원회(위원장 전창곤)가 16일 여순사건 유적지 6군데를 답사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이어갔다.

이날 답사는 전창곤 위원장을 비롯한 7명의 전체 위원이 함께한 가운데 여수지역사회연구소 이오성 시민정책위원장의 안내로 진행됐다.

특위는 민간인 희생자가 묻힌 소라봉두 묘지를 시작으로 신월동 국방경비대 14연대 주둔지, 중앙동 로터리 인민대회장, 혐의자 수용소였던 중앙초교, 만성리 형제묘, 호명동 암매장지 등 6곳을 차례로 답사했다.

특위 위원들은 유적지 현장에서 당시 사건이 발생한 경위와 진압작전 등 여순사건 전말을 설명 듣고, 희생자의 넋이 자리한 묘와 위령비를 찾아 참배했다.

특위 위원들은 “여순사건 발발 이후 무력충돌, 진압작전, 무차별적인 학살 등이 벌어진 일련의 가슴 아픈 역사의 상흔을 현장에서 마주하게 되었다”며 “희생자를 위한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촉구에 대한 신념을 다시 한 번 다잡게 됐다”고 소회를 밝혔다.

전창곤 특위 위원장은 “이념과 사상의 차이로 같은 민족끼리 총칼을 휘두르는 역사는 다시는 반복돼서는 안 된다”며 “여순사건의 명확한 진상규명과 무고하게 희생된 지역민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특별법은 반드시 제정되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여순사건 특위는 유적지 답사에 이어 오는 23일부터 2일간 제주4․3 평화기념관 및 제주4․3재단을 방문하고, 특별법안이 신속히 제정될 수 있도록 이르면 이달 말 국회를 방문해 건의할 예정이다.

박성태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