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광양상의, 어린이보육재단 후원 ‘첫 발’㈜만보중공업·㈜엔씨테크, 광양시 경제인 연이은 기탁으로 훈훈

광양상공회의소와 ㈜만보중공업이 (재)광양시 어린이보육재단에 각각 5백만 원을 기탁한 데 이어 ㈜엔시테크에서 1천만 원을 전달해 보육사업 후원에 힘찬 첫 발을 내딛었다.

지난 21일과 22일, 이틀간 광양시청 회의실에서 진행된 기탁 행사에는 광양시장, 황재우 어린이보육재단 이사장, 강용재 상임이사,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회장, 남양준 ㈜만보중공업 대표, ㈜엔시테크 이은숙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틀 동안 세 명의 경제인 대표가 어린이보육재단에 전달한 금액은 총 2천만 원으로, 이중 ㈜만보중공업은 2017년 7월에 1천만 원을 기탁한데 이어 올해 5백만 원을 추가로 전달하여 나눔의 의미를 더했다.

이날 기탁식에서 이백구 광양상공회의소 회장은 “지역의 어린이들을 위해 적은 금액이지만 공헌할 수 있어서 매우 기쁘다.”며, “한 사람을 만나 새로운 가정을 이루고, 둘에서 다시 셋이 되는 과정처럼 기부를 통한 나눔 문화가 점차 확산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남양준 ㈜만보중공업 대표는 “앞으로 기업이 더 크게 성장해 보육재단에 더욱 많은 후원금을 기탁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밝혔다.

이은숙 ㈜엔시테크 대표는 “영유아 감소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상황에 이를 해결하고자 설립된 광양시 어린이보육재단 후원에 동참하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이 1명 아래로 떨어져 인구가 자연 감소하는 국면에 진입한 심각한 상황이다.”며, “앞으로 보육재단이 잘 운영되어 저출산 과제를 해결한 획기적 사례가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황재우 어린이보육재단 이사장은 “경기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좋은 뜻으로 쾌척해 주셔서 감사하다.”며, “하나의 촛불이 들불처럼 번지듯 훈훈한 바람이 더 많은 기업들에 전파되어 기탁이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익신산단내 소재한 (주)만보중공업은 철강 구조물, 발전설비 등을 전문으로 제작하며, 올해 7월에는 ‘전라남도 유망 중소기업’으로 선정되었으며, ㈜엔시테크는 1993년 1월 설립된 이래 PE하수관, 수도관 등을 전문으로 제작하는 강소기업이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