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권오봉 시장, 여수산단 물 부족 해결 ‘분주’11일 환경부, 한수원 방문, 공업용수 확보·폐수처리시설 증설 건의
권오봉 여수시장이 여수국가산단 물부족 문제 해결을 위해 동분서주하고 있다.

권오봉 여수시장이 여수국가산단 증설로 인한 물 부족을 미연에 해결하고자 지난 11일 환경부와 한국수자원공사를 방문해 공업용수 확보대책과 공공폐수처리시설 증설을 건의하는 등 동분서주하고 있다.

시는 2021년까지 GS칼텍스 등 6개 기업의 공장 신․증설이 마무리되면 공업용수 10만 톤가량이 추가로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2025년이면 추가 소요 용수량이 25만 톤에 달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는 1일 최대 용수량(60만 톤)을 139% 초과하는 양이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업용수도 사업 예산 1,688억 원을 환경부와 한수원에 요청하고 있다.

또 공장 신․증설로 1일 폐수 발생량이 21,943㎥ 증가해 환경부 공공폐수처리시설 용량을 120% 이상 초과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사업비 800억 원이 드는 공공폐수처리시설 4만 5000톤 증설을 환경부에 요청하고 있다.

권 시장은 “지난달 29일 5277억 규모의 화태~백야 연도교 건설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사업에 포함되는 경사가 있었다”며 “공업용수와 폐수처리시설 문제도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중앙정부, 정치권, 지역사회의 힘과 뜻을 하나로 모으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