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순천시장 중흥건설 전격 방문, 삼산중 이설 2월중 착공 합의신대지역 중학교 내년 3월 개교하기로 한 협약이행 청신호

순천시는 허석 시장이 지난 21일 신대지역 ‘삼산중학교 이설 문제’ 해결을 위해 중흥건설 회장을 직접 찾아가 ‘선월지구 하수처리 시설과 연계하지 않고 조건없이 2월중 착공하기로 합의’했다고 22일 밝혔다. <본지 2019년 1월 23일 기사 '신대지구 삼산중 이설 표류하나?' 참고>

이로써 선월지구 하수처리장 문제와 얽혀 난항을 거듭해왔던 신대지역 중학교 건립사업이 내년 3월 정상 개교할 수 있는 돌파구가 마련됐다.

중학교 건립에 1년여의 기간이 소요되는 것을 감안해 볼때 2월 중에 착공하지 않으면 내년 3월 개교가 불가능하다는 점에서, 순천시와 중흥건설 양측이 학생들의 교육이 최우선이라는 원칙을 받아들였다는 점에서 높이 평가 된다.

허석 시장이 이처럼 직접 나선 배경에는 학부모와 학생들의 고충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허 시장은 중흥건설을 방문하기 전날인 20일 해룡면 시민과의 대화장 앞에서 학부모와 주민들이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삼산 중학교 정상 개교를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서있는 모습을 목격했고, 시민과의 대화에서 주민들의 걱정 어린 건의에 “2020년 3월 개교를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는 답변을 하고 다음날 바로 행동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순천시와 중흥건설 양측의 합의로 신대지역의 삼산중학교 건립이 활기를 띨 것으로 보이며, 내년 3월 정상 개교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여수도?? 2019-02-25 16:35:06

    우리 여수도 돌산중앙중.여수해양고를 우두지구로 옳기고 화양고는 용주리 소호로 최남단에, 여양고는 흑산마을쪽으로 이전하며 여남고도 율촌으로 옳겨 학생들의 통학행복권보장을 강력히 촉구한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