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의회, 5‧18민주화운동 폄훼 국회의원 ‘제명’ 촉구“자유한국당, 5‧18역사 왜곡 모독한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 즉각 제명하라”
고희권 의원

여수시의회(의장 서완석)가 지난 8일 국회에서 열린 ‘5‧18 진상규명 대국민 공청회’에서 5‧18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한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3명을 즉각 제명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시의회는 21일 고희권 의원이 대표 발의한 ‘5‧18민주화운동 왜곡 폄훼한 자유한국당 의원 제명 및 5‧18역사 왜곡 행위 처벌법 제정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하고 해당 결의안을 국회 여야 각 정당에 보내기로 의결했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진태, 이종명 의원 2명이 공동으로 지난 8일 5‧18 공청회를 열면서 소속 정당 이종명, 김순례 의원이 참석해 ‘5‧18민주화운동’을 ‘북한군이 개입한 폭동’이라 폄훼하고 ‘5‧18유공자들’을 ‘세금 축내는 괴물집단’이라며 망언을 쏟아내는 등 국회 안팎에서도 해당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5‧18민주화운동은 이미 법적, 역사적으로 평가를 받은 사안이고 5‧18민주화운동으로 공식 명명한 가운데 정부 또한 5‧18을 법정 기념일로 지정해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했음에도 국회의원이 직접 이를 부정하는 것은 문제를 넘어 유공자와 그 유족들에 대한 사람의 도리가 아니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

시의회는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국회의원 입으로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는 허위사실을 거리낌 없이 쏟아낸 것은 민주주의를 위한 5‧18의 숭고한 정신을 짓밟고 국민을 모독하는 행위라며 도저히 용서할 수 없는 만행이라 주장했다.

이어 이 같은 막말을 서슴지 않은 국회의원 3명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즉각 해당 의원을 제명하고 5월 영령과 국민에게 사죄할 뿐만 아니라 5‧18역사 왜곡 방지에 저극 나서라”며 “국회 역시 해당 의원 3명을 제명하고 5‧18역사 왜곡 행위 처벌법을 조속히 제정할 것”을 촉구했다.

고희권 의원은 “5‧18 역사적 평가에 대해서는 이론의 여지가 없음에도 5월 영령에 대해 망언을 쏟아 낸 국회의원 제명은 응분의 대가”라면서 “우리 의회 역시 5‧18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허위정보를 유포하는 것을 다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5‧18 역사 왜곡 처벌법 제정을 강력히 주장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