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소방,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 탄생 "화제"돌산센터 소방교 박현, 박형원 구급대원 신생아 받아내
도서지역 노산의 임산부를 이송하는 도중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을 탄생시킨 박현(사진 좌), 박형원 소방교

도서지역에 거주하는 임산부가 병원 이송 도중 구급차 안에서 새 생명을 출산했다. 산모와 아이 모두 위험해 질 수 있는 급박한 상황이었으나 구급대원의 침착한 대처로 신생아가 탄생했다.

여수소방서(서장 김용호)는 지난 3일 오전 4시 7분경 남면 대두라도에 사는 임산부 A(45)씨의 남편이 다급한 목소리로 “산모가 통증이 있고 현재 배로 월전항으로 가고있다”고 119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돌산119안전센터 구급대원은 오전 4시 25분께 월전항에 도착한 임산부를 여수제일병원으로 이송을 실시했다.

하지만 이송 도중 산모 A씨가“양수가 터진거 같다”며 말했고 구급대원은 출산이 임박했음을 인지하고 침착히 병원에 전화를 걸어 상황을 알렸다. 이어 산모의 상태를 확인하며 구급차 내 분만준비를 실시했다.

병원도착 전 오전 4시 56분쯤 구급대원의 침착한 분만유도로 구급차에서 신생아가 출산했다. 구급대원은 아이의 상태를 확인 후 산모를 진정시키며 병원에 대기 중인 의료진에게 산모와 아이를 안전하게 인계했다.

소중한 생명을 탄생시킨 소방교 박현, 박형원 구급대원은 산모와 아이가 무사하다는 소식을 듣고 “산모와 아이가 모두 무사해서 정말 다행이다며, 구급차 내에서 태어난 만큼 건강하고 씩씩하게 자라길 바란다”고 전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