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기고
【독자기고】나른한 시기에 안전의식 소홀해지기 쉬워.....
여수소방서 평여119안전센터 소방교 송창근

몸도 마음도 느슨해지는 봄철에는 나들이 하기에는 좋은 계절이지만, 일상속에 예기치못한 각종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있어 세심한 주의가 필요한 시기이다.

봄에는 날씨가 건조하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화재가 발생하면 큰 불로 확대될 가능성이 많다. 쓰레기 소각 등 ‘부주의’ 화재를 주의하고, 외출 시 가스렌지 등을 반드시 확인하고, 집안에 소화기와 단독경보형감지기를 설치해 화재로부터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지키도록 해야겠다.

또한, 생활 주변의 대형빌딩 특히, 노후 건축물 등이 균열이나 지반침하로 기울어져 있는지 자세히 살펴야 한다. 주위의 배수로가 토사, 퇴적 등으로 막혀 있지는 않은지, 절개지나 언덕 위에서 바위나 토사가 흘러내릴 위험은 없는지 등을 세심히 살펴 보아야 한다.

낡은 축대나 옹벽 주위에 침하가 일어날 경우 가스배관이나 전기시설 등이 파손되어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수시로 꼼꼼한 체크가 필요하다.

특히, 공사현장 등의 근무자는 개인안전장비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수칙을 항상 준수해야 하며, 지하굴착 공사장에서는 추락방지 및 접근지 알림판이나 안전펜스를 설치하여 안전사고를 사전에 예방하여야 한다.

아울러, 봄철 산행 역시 안전장비를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봄철 산속은 아직 냉기를 머금고 있어 특히, 낙엽 아래 완전히 마르기 전인 눈이 남아있는 경우가 많아 가벼운 차림으로 산을 올랐다가 낭패를 볼 수 있다.

산행 이전에는 스트레칭을 하고 간단한 구급약이나 모자, 장갑 등을 챙기고 낙석의 위험도 있으므로 안전장비를 반드시 휴대해야 하며, 눈이 녹고 결빙이 생기는 시기인 요즘은 미끄럼으로 인한 낙상사고도 주의해야 한다. 특히, 고령의 어르신들은 회복에 오랜 기간이 소요되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이제 추운 겨울이 물러나고 희망과 활기를 머금은 봄이 오고 있다.

안전수칙을 무시하다가 큰 사고로 이어지지 않도록 우리 모두 미리미리 준비하고 점검해 안전사고 없는 행복한 봄을 보낼 수 있도록 하자.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