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조합장선거 음식물 제공받고 과태료 폭탄 맞아전남선관위, 식사·양주 제공받은 조합원 13명 총 2,100여만 원 과태료 부과

전라남도선거관리위원회가 오는 3월 13일 실시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와 관련해 후보자 등으로부터 식사와 양주를 제공받은 조합원 13명에게 총 2,100여만 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에서 후보자 등으로부터 음식물을 제공받은 사람에게 과태료를 부과한 것은 전국에서 처음이다.

전남선관위에 따르면 지역 모임행사에 참석하고 후보자와 조합원으로부터 식사와 양주 등 277만원 상당의 음식물 등을 제공 받은 조합원 13명에게 총 21,378,200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선관위는 동 사안과 관련하여 모임주선, 식사·양주를 제공한 자, 선거운동을 한 자 등 5명을 지난 3월 4일 검찰에 고발 조치했다.

전남선관위는 선거와 관련하여 금품·음식물 등을 제공받으면 최고 3천만 원 이내에서 10배 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 받을 수 있으므로 유권자들의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선거운동기간 매수 및 기부행위, 조직적인 불법 선거운동 등 중대선거범죄를 신고한 사람에게는 최고 3억 원의 포상금을 지급된다.

김병곤 기자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