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기침이 2달 이상 지속돼요의학컬럼 2.
이화내과의원 김현경

봄철 환절기인 요즘 감기, 알레르기, 미세 먼지 등 여러 이유로 기침을 하는 사람들이 늘었습니다. 기침의 가장 흔한 원인은 대개 바이러스에 의한 상기도 감염인 감기이며 적절한 치료를 받으면 3주 이내 호전됩니다.

그러나 기침이 2달 이상 지속된다면 저절로 좋아지지 않기에 원인을 찾아야 합니다.

8주 이상 지속되는 기침을 만성 기침이라고 합니다. 담배를 피우지 않고 폐의 기저 질환도 없는 사람이 흉부 엑스선 검사가 정상이라면 다른 원인을 찾아야 합니다. 먼저 일부 혈압약이 기침을 유발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고혈압환자의 경우 혈압약 점검도 해야 합니다. 진료실에서 볼 수 있는 흔한 원인들 중심으로 살펴보겠습니다.

상기도기침증후군

상기도기침증후군은 만성 기침의 가장 흔한 원인으로 주로 감염, 알레르기 비염, 혈관 운동성 비염, 비알레르기성 호산구성비염, 만성 세균성 비염 등과 관련되어 발생합니다. 분비물이 목 뒤로 남어가거나 코를 입으로 빨아들여 내뱉는 등 증상이 있고 대개 인후에 분비물이 있거나 점막이 자갈 모양으로 보이는 경우 의심됩니다. 상기도기침증후군은 대부분 약물 치료에 잘 반응합니다.

위식도역류증

감기 증상도 전혀 없이 기침을 하는 경우로, 목에 이물감이 있거나 목이 답답하기도 하며 목이 간질거리면서 기침을 하며 물을 마시면 일시적으로 기침이 사라진다고 합니다. 또한 누운 자세 특히 취침 시 목이 간질거리면서 기침을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는 위산이 역류하여 기침을 일으키는 경우로 내시경에서 식도염 소견이 없어도 동반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 경우는 약물 요법이 도움이 되나 식사 및 생활방식을 개선하여야 완전히 좋아지기 때문에 천천히 기침이 호전됩니다.

기침 이형 천식

전형적인 천식 증상 없이도 기침만 유일한 증상으로 보이는 천식을 기침 이형 천식이라고 합니다. 대개 마른 기침이 연속적, 발작적으로 나오며 심한 경우 토하거나 소변을 지리기도 합니다. 찬 공기, 매연, 담배 연기 등에 노출되면 시작되며 밤에 심하고 간혹 숨이 차고 쌕쌕거리는 증상을 동반합니다. 이런 경우 천식 치료를 하게 되면 증상이 좋아지므로 적절한 검사와 진단이 필요합니다.

기침은 경한 감기부터 폐암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며 위에 나열된 것들 외에도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합니다. 그렇기에 단순히 감기나 담배 등의 원인으로 판단하여 소홀히 대해서는 안되는 증상입니다. 8주 이상 지속되는 만성 기침이 있다면 진료기관에 내원하여 적절한 검사와 치료를 받으시기 바랍니다.

데스크  yeosunews@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