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시민사회단체 ‘여순사건 조례 개정안’ 공개 지지‘위령·추모 논란’ 소모적, 유족 위한 법 제정 조례 개정 우선
대승적 차원서 재의요구 자진철회 및 종교계 조례안 수용해야

여수지역 시민사회단체가 ‘여수시 여수·순천 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에 공개 지지를 표했다.

여수지역사회연구소는 18일 논평을 통해 지난달 3월 27일 여수시의회가 우여곡절 심의 끝에 통과시킨 개정 조례안의 용어선택과 통과 과정이 절차적 민주주주의에 적합하므로 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여수시가 제출한 ‘재의요구서’는 여수시의회 조례에 의하면, 재적의원 2/3이상의 동의가 필요하여 본회의 통과를 장담할 수 없는 비현실적인 제안으로 여수시가 제출한 ‘재의요구서’는 지역 스스로 분열을 조장하는 결과를 가져왔다며 자진철회를 요구했다.

이들은 여순사건 희생자들은 자연사가 아닌 국가폭력에 의한 사고사로 여순사건 관련 사업의 주체는 유족임을 분명히 밝히며 유족을 위한 법 제정과 조례 개정이 우선이다고 강조했다.

또 여순사건 희생자 유족들에게 ‘위령’과 ‘추모’라는 단어의 해석 차이는 전혀 무의미하다며 여수 기독교계는 용서와 화해 그리고 화합이라는 대승적 차원에서 이번 개정 조례안을 받아들일 것을 정중히 촉구했다.

여순사건 조례의 공식 명칭은 ‘여수시 여수·순천10·19사건 지역민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 등에 관한 조례’로 본 조례의 명칭과 정의에 ‘위령’의 의미를 분명히 하고 있다. 따라서 조례내 용어의 통일성을 위해서도 ‘위령’이라는 표현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국회 계류 중인 5개 여순사건특별법안이 내주부터 당장 국회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첫 번째 심의를 할 예정이라며 진보와 보수 그리고 종교적 차이를 극복하여 한 목소리를 내어 힘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