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시민·전문가·노동계 참여 ‘범시민대책본부’ 제안민주당 여수갑 지역위, 여수산단 기업 ‘대시민 사기극’ 분노
최고경영자 여수 방문 공개사과 및 지역사회 상생방안 요구

더불어민주당 여수갑지역위원회가 여수국가산단 대기업들의 대기오염물질 불법 배출을 ‘대시민 사기’로 규정했다.

여수갑 지역위는 19일 여수국가산단 입주기업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1급발암물질과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질소산화물 등의 대기오염물질의 배출허용농도를 속여 보고한 것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밝혔다.

적발된 4곳의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는 측정을 의뢰한 235곳의 배출사업장에 대해 2015년부터 4년간 총 1만 3,096건의 대기오염물질의 오염도 측정기록부를 조작하거나 ,허위로 측정값을 축소·조작하거나 실제로 측정하지 않고 허위 성적서를 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여수시민들의 생명 및 건강권을 담보한 사기극은, 생산공장 현장에 있는 하위직원 몇몇이 감당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그동안 대기업들이 환경사고 수습 과정을 통해 임원진은 피하고, 직원들만 처벌하는 악순환을 반복해왔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수갑 지역위원회는 기업 최고경영자가 여수현지 방문을 통해 공개사과와 대기오염 재발방지, 지역사회 상생방안에 대한 대책 약속을 요구했다. 

아울러 또 정부의 감독기관과 사법기관은 이번 대기오염측정 조작사건에 대한 조사·수사과정과 진행결과를 여수시민들에게 숨김없이 공개하고, 여수산단과 유사한 전국 대기오염 및 화학물질 대량발생지역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하여 안전한 산업단지를 구축을 강조했다.

여수산단의 엄청난 환경행정에 대한 조직적 은폐 및 조작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여수 지역차원에서 대응하기 위한 시민·전문가·노동계 등이 참여하는 범 시민대책본부의 구성과 활동을 여수 시민들에게 공개 제안하며 뜻있는 시민과 단체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