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순천지역 뉴스
순천제일고 배구부, 팀 해체 위기서 전남도대표로 ‘우뚝’열악한 환경과 조건 극복 제100회 전국체전 전남대표 선발 ‘쾌거’
순천제일고등학교 배구부가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남고부 전남대표로 선발되는 쾌거를 이룩했다. 사진은 제일고 배구부 선수들과 코치, 학교 관계자 기념사진

팀 해체 위기라는 열악한 환경과 조건을 극복하고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남고부 전남대표로 선발된 순천제일고등학교 배구부의 드라마틱한 이야기가 감동을 주고 있다.

순천제일고(교장 박을태)가 지난 19일 해남 우슬동백체육관에서 치러진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남고부 전남도대표선발 2차전에서 A고를 상대로 승리하면서 4년 만에 전남도대표로 최종 선발됐다.

앞서 5일 여수 흥국체육관에서 치러진 1차전에서 전통의 강호 A고에게 3대 2로 극적인 승리를 거둔 바 있는 순천제일고 배구부는 이번 2차전에서 1세트를 큰 점수 차로 내주면서 불안한 출발을 보여 응원 나온 학교 관계자들의 마음을 졸이게 했다.

하지만 경기가 진행되면서 점차 특유의 단결력과 집중력을 회복한 순천제일고 배구부는 2, 3세트를 접전 끝에 이기면서 A고를 3대 1로 누르고 마침내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남고부 전남 대표 출전권을 손에 거머쥐었다.

순천제일고 배구부는 그동안 열악한 환경과 예산 부족 등의 문제로 안팎으로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다. 그러나 이번 승리로 제2의 전성기를 위해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

이러한 값진 결과에는 김남중 코치의 숨은 노력이 있었다. 김 코치는 “배구는 팀으로 하는 경기라는 확고한 철학 속에 숙소 생활에서부터 연습 훈련에 이르기까지 선수들에게 협력과 배려의 정신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아침 6시부터 매일 12km이상을 구보하는 체력 훈련을 실시하는 등 팀워크와 체력의 조화를 통한 경기력 신장을 주도했고 이러한 노력이 이번 승리의 원동력으로 작용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을태 순천제일고 교장은 “그동안의 어려움과 설움, 부족한 환경과 열악한 조건 속에서도 불굴의 의지로 노력한 우리 배구부 학생들이 자랑스럽고 아낌없는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신 학부모님과 학생, 교직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다.

또 순천제일고 이경노 감독은 “최선을 다해 경기에 임해 준 우리 배구부 선수들이 자랑스럽고 더욱더 노력해 전국체육대회에서 좋은 성적으로 모두에게 보답하겠다”고 다짐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