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조명래 장관 "미세먼지 불안해소 대책 마련할 것장기간 노력과 투자 필요…기업·지자체에 대책 주문

지난 3일 여수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대기환경개선을 위한 여수산단 관계기관 간담회에 참석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사건과 관련해 "미세먼지로부터 국민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사회적 불안을 해소할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조 장관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조작사건은 대기 환경 관리업무의 근간을 흔드는 일로 우리 사회의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며 "수사 결과 발표 이후 많은 분이 불안해하셔서 주무장관으로서 마음이 불편하다"고 말했다.

그는 "미세먼지 문제는 오랜 기간 꾸준한 노력과 투자가 필요하다"며 "정부와 기업, 국민이 역할과 책임을 다하고 서로 신뢰를 통해 길고 긴 터널을 빠져나올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사건에 대해선 "기업 관계자들이 책임을 통감하고 개선 대책을 마련하리라 생각한다"며 "이행 과정에서 기업과 전문가, 지역 주민이 소통해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 장관을 비롯해 박병호 전남도 행정부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박봉순 전라남도 동부지역본부장, 김상훈 영산강유역환경청장 등이 참석했다.

또 주승용 국회부의장과 이용주, 최도자 의원이 참석했으며, 조환익 여수환경운동연합 정책국장, 장봉익 주민대책위원장 등이 함께 했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될 일이 일어나서 시민들이 불안해하고 걱정하고 있다"면서 "환경부가 정책적 미비한 점을 잘 살펴 제도적으로 정책이 마련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말했다.

여수산단 공장장협의회가 대기 환경 개선 대책을 설명하고 전남도의 대응대책 발표에 이어 환경단체와 주민대표가 의견을 제시했다.

한편 여수산단 관계기관 간담회가 열린 시청 상황실을 찾은 환경단체 회원들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 조작사건과 관련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피켓 시위를 이어갔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