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경제·산단
광주~여수 간 KTX 운행노선 반영해 달라!여수·순천·광양·광주상의, 경전선 개량사업 KTX확대 운영 관계부처 요청
서울 기점서 2시간대 도달 접근성 확보 관건…광양만권 활성화 기폭제
2030년 이후에 여수권 지역이 영덕/울진과 더불어 유일한 2시간 이상 소요지역이 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광주 송정역에서 여수엑스포역 간 KTX노선 운행으로 소요시간을 단축시켜 접근성을 확보해 광양만권 활성화를 도모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여수상공회의소(회장 박용하)가 광주상공회의소(회장 정창선), 순천상공회의소(회장 김종욱), 광양상공회의소(회장 이백구) 공동으로 지난 13일 광주 송정~순천~여수 간 KTX 운행노선 반영을 주요 골자로 하는 건의서를 국무총리,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국회, 광주광역시, 전라남도 등 관계부처에 전달했다.<본지 2019년 5월 13일자 ‘서울-여수간 KTX2시간 진입 기회왔다’ 참고>

이들 상의는 건의서를 통해 “여수․순천․광양을 중심으로 하는 광역광양만권은 매년 약 2천 만 명 이상의 관광객 방문과 여수․광양국가산업단지 등에서 약 100조원의 매출을 실현하는 등 그 어느 지역보다 산업 활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면서 “특히 2012여수세계박람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하여 2011년 개통된 전라선복선전철화사업은 시속 120km/h 의 저속 철도로서 철도 이용 관광객들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2시간이내 도착이 어려운 상황이다”고 말했다

4개 상의에 따르면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11)에 의하면 서울을 중심으로 2시간이내에 도달할 수 있는 접근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에 기반하고 있으나 현재의 철도 상황으로는 광역광양만권과 영덕․울진권역이 유일하게 2시간 이상 소요되는 지역으로 정부 국가철도망 정책에서 배제될 수 있다는 것이다.

이에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2021 ~ 2030)에 전라선(익산 ~ 여수엑스포) KTX 속도 개선대책으로 직선화사업(속도 120km/h→250km/h) 반영과 예비타당성재조사에 착수한 경전선 개량사업(광주 송정 ~ 순천)과 연계하여 여수엑스포역까지 확대 운행하는 것이 최적의 방안이라는 것이다.

이는 내륙 대부분 지역을 서울에서 2시간 이내 철도로 조성한다는 정부 목표에도 부합하고 1조원대의 대규모 투자가 이뤄지는 경도해양관광단지 조성 후, 1일 평균 약 6,000명의 관광객과 5,600여 대의 승용차 증가에 대비한 최적의 방안이 될 것이며 향후 지역간 교통은 KTX가 중심축을 담당하게 되는 만큼, 전라선 고속화 사업은 반드시 정부 사업계획에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예비타당성재조사에 착수한 경전선 개량사업에 광주 ~ 순천 ~ 여수 간 교통 여건이 확대 개편된다면 서울~여수 간 2시간 이내인 심리적인 생활권이 확보된다.”면서 “수도권을 비롯한 충청, 호남권의 접근성이 대폭 개선되어 광양만권의 경제 활성화에 기폭제가 될 것이다.”라고 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