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교육·청소년
여수 도원초, 고정욱 작가 초청 강연'더불어사는 세상을 위하여' 주제로 장애인권교육 실시
여수 도원초등학교가 14일 '가방 들어주는 아이' 동화작가로 잘 알려진 고정욱 작가를 초청해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했다.

여수 도원초등학교(교장 김종인)가 14일 동화책 ‘가방 들어주는 아이’로 잘 알려진 고정욱 작가를 초청해 6학년 전 학생을 대상으로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장애이해 및 장애인권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초청 강연에 나선 고정욱 작가는 장애인이 차별 받지 않는 세상을 만들기 위하여 전국의 초,중등학교 및 여러 교육기관을 다니며 1년에 300회가 넘는 강의를 하고 있다. 어릴 적 소아마비로 인하여 지체장애 1급의 장애인이 되었지만 작가가 되고 싶다는 꿈을 포기하지 않고 28년간 280여권의 동화책을 집필했다. 동화 ‘가방 들어주는 아이’는 작가가 고등학교 때 실제로 겪었던 경험을 토대로 쓰여져 큰 감동을 준다.

도원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은 고정욱 작가의 강연 내용을 받아 적으며 스스로 돌아보고 미래를 다짐할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고정욱 작가는 장애인으로서 살아온 자신의 삶의 이야기를 솔직하고 담담하고 풀어놓으며 학생들의 장애에 대한 편견을 없애주었고, 미래의 꿈나무인 아이들에게 큰 희망을 안겨주었다.

도원초등학교 특수 교사 김현진은 “학생들이 열정적으로 강의에 집중하며 재미있고 활기차게 활동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였다. 이번 강의를 계기로 도원초등학교 학생들이 장애학생 및 비장애학생들이 더불어 살아가는 사람으로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고정욱 작가의 강의에 감사를 전했다.

한편, 고정욱 작가는 책 500권 이상을 저술하고, 100여개 국가에 자신의 저서를 출판해 노벨문학상을 수상하는 것이 목표라며 도원초등학교 6학년 학생들과 정상에서 만나기를 약속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