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 미래성장동력 '그린 수소'서 찾다!전남도, 여수문화홀서 ‘국가 그린수소산업 중심지 도약’ 비전 선포식
여수산단, 수소 생산․저장․이송 관련 상용화 R&D 최적지로 떠올라
전남도가 22일 여수문화홀서 전남 수소경제 선도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전남 동부권에 수소 연료전지 및 부품․소재 생산기지 구축을 위한 특화산단이 조성될 계획으로 수소의 생산․저장․이송 관련 상용화 R&D 최적지로 여수산단이 떠오르고 있다. 특히, 여수시가 수소산업을 미래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을 발표함에 따라 추가 대책이 뒤따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남도는 22일 여수 문화홀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권오봉 여수시장, 주승용 국회 부의장, 이용주 국회의원을 비롯해 여수시민, 여수산단 수소관련 기업과 한국전력 등 유관기관 관계자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남 수소경제 선도 비전 선포식’을 가졌다.

이 날 전남도가 발표한 ‘전남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계획’은 저탄소를 지향하는 에너지 전환시대를 맞아 세계 및 정부 동향에 발맞춰 한전공대 개교 등 탄탄한 에너지신산업 기반, 전국 2위(34%) 여수산단 부생수소 및 전국 최고의 재생에너지 발전량(1,991GWh)과 연계한 그린수소 생산 여건을 기반으로 마련됐다.

여기에 발맞춰 여수시도 ‘여수시 수소산업 도시 조성계획’을 발표하고, ‘남해안권 수소산업 중심도시’비전 달성을 위해 여수산단 중심 수소 생산 및 실증단지, 율촌산단권 수소 부품소재 특화단지, 삼동지구 등에 수소 시범도시를 조성해 수소경제를 미래 성장 동력으로 육성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권오봉 여수시장은 환영사에서 “여수국가산단 등 수소산업 인프라를 충분히 활용해 여수가 수소산업의 중심도시가 되고, 전남도 및 정부부처와 적극 협력해 수소관련 기업들이 과감하게 신산업 분야에 진출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그린수소란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를 이용해 물을 전기분해하여 생산하는 친환경 수소를 의미하며 이산화탄소 배출이 전혀 없어 수소경제가 지향하는 최종 목표라고 할 수 있다. 전남은 재생에너지 발전량과 해상풍력 잠재량(12.4GW)에서 모두 전국 1위를 차지해 그린수소 생산의 최적지이다.

이러한 수소산업 잠재력을 바탕으로 전남도는‘국가 그린수소산업 중심지 도약’을 비전으로 내걸고, 그린수소 연구개발 및 생산․실증 거점 육성, 수소 연료전지 및 부품․소재 생산기지 구축, 수소차․수소충전소 보급 및 수소시범도시 조성을 목표로 설정했다.

권역별 중점 육성방향을 살펴보면 동부권은 수소 연료전지 및 부품․소재 생산기지 구축을 위해 특화산단 조성과 함께 수소의 생산․저장․이송 관련 상용화 R&D에 중점을 둔다는 전략이다.

중부권은 한전공대를 중심으로 수전해 등 그린수소 원천기술 연구개발의 거점으로 육성하고, 영광 e-모빌리티 산업용 소형 연료전지 개발에 주력할 계획이다.

서부권은 서남해안의 풍부한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시설과 연계한 그린수소 대규모 생산 및 실증단지 구축과 함께 그린수소를 활용한 에너지자립섬 고도화를 추진한다.

이 밖에도 전남 전 지역에 걸쳐 2022년까지 수소차 600대 보급, 수소충전소 7개소를 구축해 수소경제 기반을 마련하고, 한전공대 및 지역대학과 연계한 인력양성과 전남테크노파크 등 도내 기업지원기관과 협력해 전문기업 양성 및 자금지원에도 노력할 계획이다.

이날 비전 선포식에서 전남도와 여수시는 여수산단 내 GS칼텍스 등 10개사, 한국전력, 녹색에너지연구원 등 4개 유관 기관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전남 수소산업 발전과 생태계 조성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이번 비전 선포식을 계기로 전남 수소산업 생태계 조성계획이 차질 없이 이행되면 지역의 새로운 성장동력산업 육성을 통해 전라남도가 국가 수소경제로 이행을 선도하고, 국가 그린수소산업 중심지로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