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관광
제27회 한려문학상 임호상 시인 선정"오래도록 회자되는 좋은 시 창작 포부 밝혀"
임호상 시인이 제 27회 한려문학상을 수상했다.

올해 27회째를 맞는 2019 한려문학상 수상자로 임호상(53) 시인이 선정됐다.

한려문학상은 그동안 27여 년간 중단 없이 이어져오며 지역 문인들의 창작 의욕을 고취시키고 향토 문학 발전에 크게 기여해온 대표적인 문학상이다. 지역 문인에게 주어지는 최고의 문학상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려문학상 운영위원회와(운영위원장 박인태) 한국문인협회 여수지부(지부장 박혜연)에 따르면 올해 수상자로 선정된 임호상 시인은 1986년 갈무리문학동인으로 문학 활동에 입문했으며, 2008년 “정신과 표현”에 겨울노동 외 4편으로 신인상을 수상하며 등단하였다. 1994년 부터 여수문인협회 회원으로 활동 중이며 다년간 사무국장과 부지부장을 거쳐 24대, 25대 여수문인협회 회장을 역임했다.

2016년 시집 “조금새끼로 운다”와 시화집 “여수의 노래”를 발간했으며 현재 회장을 맡아 활동하고 있는 갈무리문학회의 공동 시집으로 “여수의 바다는 달고 푸르다”, “여수, 섬에 물들다”, “그림자로도 저 많은 꽃을 피우시네” 등 3권이 있으며 2016년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했다.

“시는 머리로 이해하는 것이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는 울림이기 때문에 누구에겐가 가슴에 닿는 한편의 시가 있다면 그 한편의 시는 그 누구에겐가는 참 좋은 시가 된다.

임호상 시인의 시를 만나면 머리에서 가슴까지의 거리는 참 가까울 것 같다. 그의 시를 만나면 이성에 앞서 감성이 먼저 달려나와 가슴에 안겨 오기 때문이다. 시어의 선입관에서 해방 된 언어, 원형 심상을 풀어내는 일상적 언어를 즐겨 사용함으로써 시가 어려워야 할 이유가 없다는 것, 우리에게 길들여져 있는 언어가 얼마나 넓고 깊은 시적 의미를 지니고 있는가를 알게 해준다며 30여년 간의 오랜 습작 기간을 거치면서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발현 되고 발효 된 시상이기에 그가 체득한 발성법이 생생하게 살아있다고” 신병은 시인은 표현했다.

30여년간 문단 활동을 해 온 임호상 시인은 한국이벤트프로모션협회 중앙회 부회장과 전라남도지회장을 맡아 오며 종합이벤트대행사인 ㈜소리기획을 25년간 운영해 온 문화기획자이다

임호상 시인은 수상 소감에서 “27년간 사재를 털어 문학상을 유지해온 박인태 운영위원장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소중한 문학상으로 거듭 날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오래도록 회자되는 좋은 시를 창작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박성태 기자  mihang21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