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서완석 의장, 일몰제 대비 예산확보 주문10년 이상 장기미집행시설 357개소 보상에 7,500억원 사업비 필요
서완석 의장

여수시의회 서완석 의장이 제193회 정례회 개회사에서 내년 7월 1일자로 폐지될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문제 해결을 위한 세부계획 수립과 예산 확보 대책마련을 주문했다.

여수시의 10년 이상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은 총 397개소로 모든 도시계획시설을 보상하려면 약 7,500억 원의 사업비가 필요하다.

이 중 도로가 357개소, 공원 18개소, 광장 7개소, 녹지 8개소, 유원지 4개소, 학교 2개소, 기타 9개소이다. 특히, 도로 357개소에는 약 5,530억 원의 사업비가 필요하고 공원 18개소에는 약 1,736억 원이 소요된다.

서 의장은 여수시가 가용재원을 총 동원하고 지방채도 발행해 내년에 일몰제로 폐지될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문제를 해소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집행부가 대책마련과 예산확보에 소홀히 하면서 시급하지 않은 사업인 문수청사 폐지 및 통합청사 증축에 약 400억 원, 남산공원 조성에 추가로 300억원, 만흥지구 택지개발사업에 시비 800억원 등 시비 수천억 원을 투입하겠다는 시책을 잇따라 내 놓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장은 집행부가 사전에 의회 의견을 제대로 수렴하지 않고 권시장이 독단적으로 정책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어 갈등을 초래하고 있다고 일침했다.

그 예로 낭만포차 이전 문제, 남산공원 조성 방안, 여수세계박람회장 사후활용 부지 민자 매각 건의, 문수청사 폐지 및 통합청사 건립 계획, 만흥동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건립 등을 위한 택지개발 협약 등을 꼬집었다.

서의장은 시의회의 의견 수렴 없는 시정부의 일방적인 정책수립은 시작부터 순탄하지 못하고 정책 성공 또한 담보하기 어려울 것이며, 의회와의 갈등은 물론, 지역사회의 분열을 초래하게 될 것임을 경고했다.

한편 여순사건 희생자 위령사업 지원조례안의 위령사업 시민추진위원회의 명칭을 지원사업 시민추진위원회로 개정하기 위해 이번 정례회에 다시 제출돼 처리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