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정치·자치
여수시, 섬마을 물리치료실 효자 노릇 ‘톡톡’1월부터 5월까지 일평균 15명, 2800여 명 이용

여수시가 올해부터 운영 중인 섬마을 물리치료실이 주민들로부터 호평을 받고 있다.

여수시는 도서지역 의료서비스 향상을 위해 올 1월부터 화정면, 남면, 삼산면 보건지소에서 물리치료실을 운영하고 있다.

물리치료실 이용 주민은 일평균 15명으로 5월 말 기준 2800여 명에 이른다.

주민들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인당 40~50분간 저주파 치료, 안마 등을 받고 있다.

삼산면 거문리 박정국 이장은 “매일 물리치료실을 이용하고 있다”며 “물리치료사가 워낙 친절하고 치료를 잘해 주셔서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면 최 모 어르신은 “일주일에 두세 번 여객선을 타고 시내에 나가 물리치료를 받곤 했는데, 집 근처에서 무료로 치료를 받을 수 있어 시간적,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내년에 연도와 초도 보건지소까지 물리치료실을 확대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