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 거북선 계단 파손 …5명 중경상거북선 임시폐쇄 및 관광시설물 특별안전점검

지난 8일 오후 8시 44분경 여수시 이순신광장 전라좌수영 거북선 조형물 계단이 무너지면서 가족 여행객 7명이 추락했다. 이 사고로 관람객 7명이 3m 아래로 추락하면서 이 중 5명이 다쳤다.

60대 여성 A씨가 머리를 다쳐 광주 시내 대형 병원으로 이송됐고, 80대 여성 B씨는 허리를 다쳐 서울 지역 병원으로 옮겨졌다. 부상자들은 이후 서울보라매병원, 광주전남대병원, 순천향대학병원, 인천국제 성모병원등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고 당시 가족 여행객 7명이 계단참에 오르고, 나머지 1명이 계단 아래에서 사진을 찍다 구조물이 무너지면서 위에 있던 7명이 모두 추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날 사고가 난 길이 30m, 폭 10m의 거북선 조형물 계단은 지난 2014년 설치 이후 한 번도 교체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후 경찰은 현장 감식을 했으며, 정밀 조사를 거쳐 사고원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여수시는 최근 내린 폭우로 누수 점검을 했지만 특별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았다며 최근 내린 폭우로 나무가 약해져 무너진 것이 아닌가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편 시는 9일 고재영 부시장 주재로 관광과, 재난안전과, 보건행정과 등이 참여하는 이순신광장 거북선 추락사고 지원 대책회의를 열어 사고 대책 및 지원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추락사고가 발생한 거북선은 임시폐쇄하고 전문가를 불러 정밀 안전진단을 하기로 했다. 또 부서진 나무 계단은 철제 구조물로 바꾸는 등 보수 공사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전남도도 사고를 계기로 도내 모든 관광시설에 대한 안전점검에 나선다. 이달 중 도내 모든 관광시설물에 대해 특별안전점검을 하고 문제점이 발견된 시설물은 휴가철 이전에 보수 정비할 계획이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