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정박 중 선저폐수 버린 어선 CCTV에 딱 걸려여수해경, 폐쇄회로 탐문 수사 끝에 적발
선저폐수를 무단을 유출시킨 어선이 폐쇄회로에 찍혀 여수해경의 의해 적발됐다.

정박 중 기관실 선저폐수가 배출됐으나 해경 신고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트롤어선 D 호(139톤, 여수선적) 기관장 A 모(59세, 남) 씨가 해양환경관리법 위반으로 적발됐다.

8일 여수 해경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1시 9분경 여수시 봉산동 수협 제빙창고 앞 해상에 기름띠가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시료채취와 함께 방제인력 20여 명, 유흡착재 35kg 등 방제 기자재를 동원하여 약 2시간에 걸쳐 방제작업을 완료했다.

여수해경은 수협부두 일원 폐쇄회로(CC)TV에 찍힌 용의선박 D 호를 특정하고 같은 날 오전 11시 20분경 기관실 수리 작업 중 과실로 잠수펌프가 작동되어 선저폐수 약 90리터가 해양으로 유출됐다는 기관장 진술을 확보했다.

해경 관계자는 어민들이 공공연하게 잠수펌프 등을 이용 선저폐수를 배출하는 사례가 있다며 적법처리 절차에 따라 처리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해양에 선저폐수를 과실로 버리거나 무단으로 배출 시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병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