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경, 연안 안전사고 위험 예보제 시행태풍 다나스 북상에 따라 19일 9시부터 ‘주의보’로 격상

여름철 성수기 연안안전 사고 위험을 국민에게 사전에 알리기 위한 ‘위험 예보제’가 시행된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이철우)는 19일부터 9월 달까지 연안 해역에서의 안전사고가 반복ㆍ지속적으로 발생할 우려가 있거나 발생한 경우 그 위험성을 국민에게 사전에 알리기 위해 여수 관내 연안해역을 대상으로 ‘관심’위험예보 단계를 발령했다고 10일 밝혔다.

위험 예보제란 연안안전사고 관리규정에 따라 연안 해역의 위험한 장소와 위험구역에서 특정 시기에 기상악화 또는 자연재난 등으로 인하여 같은 유형의 안전사고가 반복·지속적으로 발생할 우려가 있거나 발생하는 경우 그 위험성을‘관심-주의보-경보’ 3단계로 구분하여 국민에게 알리는 것을 말한다.

여수해경은 위험 예보 기간 중 파ㆍ출장소 옥외 전광판, 다목적 방송장비 등을 이용, 홍보와 안전 계도를 실시하고 항ㆍ포구 및 위험지역 순찰활동을 강화하여 해양사고 예방에 총력을 다 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제5호 태풍 다나스’가 여수 해역을 관통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으로 인한 연안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19일 아침 9시부터 태풍 영향이 끝날 때 까지 우리 지역을 연안 안전사고 위험 예보제인 ‘주의보’ 단계로 격상했다.

해경 관계자는 “바다에선 한순간의 부주의가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으므로 스스로 위험요소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안전수칙을 꼭 지켜야 한다”라며 “연안안전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사전에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위험구역 등에 비치된 각종 안내표지판의 준수사항을 꼭 지켜야 한다”라고 주의를 당부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