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사건
여수해경, 바다에 빠진 모자(母子) 구조고흥 녹동항서 이끼에 미끄러져 해상 추락
바다에 빠진 모자를 구조해 육상으로 이동조치하고 있는 여수해경

19일 오후 2시 17분경 고흥군 도화면 녹동 수협 위판장 인근 항ㆍ포구에서 이 모(43세, 여, 인천거주) 씨와 그에 아들 김 모(7세, 남) 군이 바다에 빠졌으나 출동한 해경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 모 씨는 가족과 함께 여행 차 고흥 녹동항을 찾아 항ㆍ포구를 거닐던 중 선박 계류시설인 경사로에서 아들을 안고 있다 이끼에 미끄러져 함께 바다로 추락했다.

때마침 행인이 이를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고 녹동해경파출소 경찰관이 이를 발견, 구명장비를 갖추고 바다에 뛰어들어 신고 접수 2분여 만에 무사히 엄마와 아들을 구조했다.

구조된 모자는 다행히 생명엔 지장이 없는 상태로 가벼운 찰과상만을 입어 119구급차를 이용 고흥 녹동 소재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와 함께 안정을 취하고 있다.

김병곤 기자  bibongsan801@naver.com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