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광양지역 뉴스
‘순천세무서 광양지서’ 신설 청신호정인화 의원, 기재부 설득... 2020년 정부 예산안 반영
지역 숙원사업 해결로 광양 시민·기업 편의 증진 기대

순천세무서 광양지서가 신설될 전망이다.

정인화 국회의원(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광양·곡성·구례)는 20일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순천세무서 광양지서’ 신설사업이 반영되었다고 밝혔다.

광양시는 15만 6천여 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총 물동량 기준 국내 1위인 광양항과 국내 최대 규모의 광양제철소가 있으며, 관내 9개의 산업단지가 소재하여 국세 행정 수요가 높은 곳으로 꼽힌다. 수도권을 제외한 인구 10만 이상 시 단위 중 세무서가 없는 유일한 곳이기도 하여, 그동안 세무서 신설이 시급한 지역현안으로 지적되어 왔다.

지금까지 광양 지역 납세자들과 지역 기업인들은 세무민원 위해 순천세무서까지 이동해야 했다. 이는 광양읍 기준 약 8km, 다압면 기준 50㎞ 가량의 거리이다.

정인화 의원은 ‘순천세무서 광양지서’ 신설을 위해 기획재정부에 그 필요성을 직접 설득하였고, 2020 회계연도 정부예산안에 반영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순천세무서 광양지서’는 근무인원 35명 규모로 신설될 예정이며, 광양지역의 국세 서비스 수요 증가에 부응하여 신속한 국세행정과 납세자 편익 증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인화 의원은 “광양시민의 숙원사업인 순천세무서 광양지서 신설 문제를 해결하게 되어 보람을 느낀다.”며, “순천세무서 광양지서 예산의 국회통과를 관철하여 광양시민과 기업인들이 납세규모에 걸 맞는 세무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원용 기자  rain5504@daum.net

<저작권자 © 여수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